리선권 北 외무상 "미국과 접촉 생각 안해"

리선권/사진=뉴스1

리선권 북한 외무상이 "미국과 무의미한 접촉에 대해 생각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리 외무상은 23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담화문을 내고 "아까운 시간을 잃는 가능성에 대해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리 외무상 발언에 앞서 전날(22일)에는 김여정 부부장이 "스스로 잘못 가진 기대는 자신들을 더 큰 실망에 빠뜨리게 될 것"이라며 미국과의 접촉 및 대화 가능성에 선을 긋기도 했다.

김 부부장의 발언은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지난 20일 "대화에도 대결에도 준비돼 있어야 한다"는 김정은 당 총비서의 전원회의 메시지에 "흥미로운 신호"라고 밝힌 것을 두고 한 말로 풀이된다.

리 외무상은 이날 담화에서 "외무성은 당 중앙위원회 부부장(김여정)이 미국의 섣부른 평가와 억측과 기대를 일축해버리는 명확한 담화를 발표한 것을 환영한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