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최대 40년 모기지' 의견 같다, LTV 90%까지는…"

[the300]경제분야 대정부질문

김부겸 국무총리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23일 생애 최초 주택 구입자 등에게 주택담보대출비율(LTV)와 모기지론(장기주택담보대출)을 확대 도입하는 방안에 대해 "90%까지는 모르겠으나 내 집을 마련하자는 분들에게 장기 30~40년 모기지 방식으로 하는 것은 의견이 같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주택 실소유자나 생애 최초 구입자에게 LTV를 최대 90%까지 늘리고 대출 상환도 30~40년 늘리는 장기 모기지를 검토할 의향이 있나"라는 이주환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가격 급등으로 인한 국민 피해에 대해 사과의 뜻을 나타냈다. 김 총리는 "정책이 여러 가지로 제대로 작동하지 못했다. 부동산 폭등 때문에 상처 입으신 데 대해 죄송하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그러나 어떻게든 우리는 부동산 시장을 점차 안정시켜 나가고 내집 마련의 꿈을 가진 젊은이들, 생애 최초 구입자들, '업그레이드'를 위해 노력하시는 보통 국민에 맞은 공급 정책 등을 계속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대에 걸맞은 정도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성공적 모습을 보이지 못한 데 대해 죄송하다"며 거듭 사과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