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대선경선 일정 25일에 결정할 것"

[the300]당무위서 "빨리 결정하라는 것으로 수렴"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윤호중 원내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6.23. photo@newsis.com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내년 대선 경선 연기 여부와 관련해 "25일 최고위원회의 전에 시간을 내서 설득하고 너무 늦었지만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구 이룸센터에서 열린 '저출생·고령화 사회, 보험이 나아가야 할 방향 토론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날 오전 당무위원회 위원들 의견이 전부 다 '25일에 빨리 결정하라'는 것으로 잘 수렴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송 대표는 "제가 제기했던 '상당한 사유가 있을 때 당무위를 통해 달리 정할 수 있다. 그 상당한 사유 판단 주체는 대표와 최고위원'이라는 것에 대해서 공감을 표시해줬다"고 당무위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예외적으로 (일정을) 변경하려면 대선주자들의 동의가 없으면 어렵다는 것에 연기 주장을 하는 분들도 같은 생각"이라며 현행 유지에 재차 무게를 실었다.

민주당 당헌 88조2항엔 '대통령 후보자의 선출은 대통령 선거일 전 180일까지 하여야 한다. 다만 상당한 사유가 있는 때에는 당무위원회의 의결로 달리 정할 수 있다'고 명시됐다.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21.06.23. (공동취재사진) photo@newsis.com
송 대표는 현재 상황이 '상당한 사유'가 있느냐는 질문에 "일관되게 상당한 사유로 보기 어렵다고 얘기해 왔다"고 원칙론을 고수했다.

이어 "그날(22일 의원총회)도 결정을 못 했던 이유가 (경선) 연장 필요성을 주장하는 의원이 많았다. 바로 결정하는 것이 의원들에 대한 예의가 아닌 것 같아서 좀 더 수렴의 시간을 갖는 것"이라며 "의원들도 여론을 보면 빨리 결정하라는 게 사실 더 많지 않나"고 했다.

이소영 민주당 대변인은 "25일에 최종 결정이 이뤄져야 하는 건 현재 일정상 그렇다. 더 늦어지면 토론의 문제가 아니라 대선 전 180일 준수 자체가 어려워진다"며 "일정 자체는 25일에 결정하지 않을 수 없는 촉박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25일 최고위에서 결정한다는 것이 대표 혼자 결정하는 것이 아니다"며 "그때 여러 토론의 과정을 거치게 될 것"이라고 지도부간 격론을 시사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