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선연기 與 의총 앞두고 뭉친 '3룡'..."이재명 통 큰 양보해야"

[the300]정세균-이광재-이낙연 공동주최 도심 공항 토론회...이낙연 전 대표는 직접 언급 안 해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왼쪽부터), 정세균 전 총리, 이광재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서울마리나 클럽하우스 M라운지에서 열린 '도심공항, 어떻게 할 것인가? 주거 문제 해결을 위한 대안 모색' 주제 공동 토론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6.22/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충분한 토론을 거치고 어떤 결론에 도달하면 모두가 승복해야 한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

"가장 좋은 것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통 큰 양보를 하는 것이다."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

민주당 대선 후보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이광재 의원이 당 지도부에 경선 연기를 압박하고 나섰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이광재 의원은 2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서울마리나 클럽하우스에서 열린 '도심공항, 어떻게 할 것인가? 주거 문제 해결을 위한 대안 모색' 주제 공동 토론회(정세균-이광재-이낙연 공동주최)에서 기자들과 만나 '경선 연기'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이날 경선 연기를 논의하는 민주당 의총에 앞서 열린 행사에서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아마도 의총은 어떤 의사결정을 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진 단위는 아닐 것"이라면서도 "그렇지만 모든 정당의 중요한 문제에 대해서는 의총이 의견을 낼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당 지도부가 좋은 결론을 잘 도출해줄 것"이라고 경선 연기를 우회적으로 촉구했다.

'좋은 결론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민주적인 절차(의총)를 통해 당헌 당규에 다라 어떤 결론에 도달하면 거기에 대한 호불호나 유불리에 관계 없이 그것은 좋은 결론이 되는 것"이라고 했다.

정 전 총리는 '경선 연기해야 하는가', '당무위원회를 열어야 하는가', '원칙론을 강조하는 이재명 지사에 대해서는' 등의 질문에는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이광재 의원은 "국민이 가장 편안한 마음을 가질 때 경선하는 게 좋다"며 "민주당이 이길 수 있는 가능성이 가장 높을 때 경선 하는 게 좋다고 본다. 지금은 민주당을 먼저 강화해야 할 때"라고 다소 직접적으로 경선 연기를 요구했다.

이 의원은 "서울, 부산시장 선거를 지고 국민의 정권 교체에 대한 지수가 높은 이것이야 말로 중대한 시기"라면서 "코로나19 백신 문제를 조만간 우리가 접종을 마치고 1차 접종이 끝날 때 그때쯤 우리가 경선을 하는 게 국민들에 대한 예의"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가장 좋은 것은 이재명 지사가 통 큰 양보를 하는 것"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과 비슷한 시기 경선 이루어 지는 게 합리적이고 그래야 국회도 제대로 가동 될 수 있다"고 경선연기의 당위성을 설파했다.

'재보선 후보를 안내기로 했지만 원칙을 바꾸지 않았느냐'는 지적에는 "당헌 당규상 중대한 시기라고 해서 지키는 게 현명한 일이라고 본다"며 "경선 시기나 방법은 주자들이 모여서 허심탄회하게 얘기하고 함께 의논하는 게 전 옳다"고 말했다.

이낙연 전 대표는 "더는 할 말이 없다"며 "당에서 지혜를 모으겠죠"라고 유보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이날 민주당 의총에서는 경선 연기론을 두고 이재명계와 이낙연계, 정세균계, 친문계로 나뉘어 격론을 벌일 예정이다. 송영길 대표는 경선 연기에 대한 명분이 없다는 '원칙론'을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