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김 美대북대표, 오늘 오후 靑방문 文대통령 접견

[the300]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이날 성 김 대표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을 예방하고 최영준 통일부 차관과 대북정책 고위급 양자협의를 진행한다. 2021.6.22/뉴스1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22일 오후 청와대를 방문, 문재인 대통령을 접견한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2시30분 김 대표가 청와대를 찾아 문 대통령을 만난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문 대통령을 만나 2박3일간 한국에서 진행한 한미, 한미일 대북관련 회담 내용을 공유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 대표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인영 통일부 장관을 만나 "지금은 대화 국면으로 전환하기 위해 상당히 중요한 순간, 시점에 와있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지금 대화 국면으로의 전환을 위해서 매우 중요한 정세의 분수령인 것으로 판단한다. 대화의 조속한 재개를 위해서 한미가 긴밀한 합의를 통해서 보다 능동적으로 기민하게 움직일 필요가 있는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대표는 "동감한다"면서 "우리의 대화 제안에 북한이 상당히 긍정적으로 반응해 오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김 대표는 "한미 양국은 바이든 행정부에서 북한 정책과 관련한 검토를 진행하는 동안 긴밀한 조율을 이어왔고, 그 결과 일관된 북한 관련 중요 정책에 대해 같은 입장을 취할 수 있는 상황이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미 양국은 대화와 외교를 통해서 한반도의 비핵화를 이뤄야 한다는 공약에 이견이 없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지난 5월 한미정상회담과 관련 "우리 모두의 노력이 건설적인 문 대통령의 방미로 이어질 수 있는 성과를 냈다는 점에서 매우 기뻤다"면서 "바이든과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과 관련한 한미 양국의 접근과 관련해서 상당히 훌륭하고 심도 깊은 대화를 나눌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또 "한미 양국 대통령의 리더십과 한국의 통일부, 외교부, 기타 관련 부처들이 같이 협업을 함으로써 계속해서 한미 양국 간 긴밀한 조율을 이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표는 바이든 대통령이 정상회담에서 '한국의 의미있는 남북 간의 대화와 협력 등 여러 관여 정책에 대해 미국은 강력한 지지를 보낸다'고 말한 것을 언급하며 "앞으로 한국 정부에서 아이디어를 제시할 때 우리 또한 긴밀하게 협조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