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적자' 장성민, '반문 빅텐트' 내걸고 7월 대권 출마 선언

장성민 세계와 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사진=뉴스1
'DJ(김대중 전 대통령) 적자'로 불리는 장성민 세계와 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이 대권 도전에 나선다. 호남 인사이자 김대중 전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 '반문(반 문재인 대통령)전선의 빅텐트'를 내세웠다는 점에서 정치권에 파장이 주목된다.



장성민 "'반문전선 빅텐트' 참여하는 결단 내려야"


장 이사장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제 전 국민이 반문전선의 빅텐트에 참여하는 결단(決斷)을 내려 위기에 처한 나라를 구할 시간이 된 것"이라고 적었다.

제도권 정치와 거리를 둬온 장 이사장은 대국민 호소 형식으로 결심을 밝혔다. 장 이사장은 "국민을 향한 저의 이 작은 제안 역시 평범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풍전등화와 같은 국가운명을 뒤로 할 수 없어 내는 국민의 걱정소리"라며 "문재인 집권세력은 실패했다"고 말했다.

이어 "문 정권 지난 4년의 세월은 국가파산, 역사후퇴의 시간이었다. 한마디로 대한민국 3대 기둥인 정치적 민주주의, 경제적 자유시장주의, 군사안보적 한미동맹이 붕괴된 시간이었다"며 "특히 역대 그 어떤 독재정권도 자행하지 않았던 의회민주정치 말살의 시간이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제 (자유와 민주를 상징하는) 6월은 우리에게 더 큰 조국의 미래를 위해 또 한번의 새로운 각오와 희생, 결단을 요구하고 있다"며 "그 길이 역사의 길, 진보의 길이라면 우리 국민 누구도 그 길을 피하지 말아야 한다. 저 역시 그럴 것"이라고 했다.



7월 대선 출마 공식선언할듯…돌아온 'DJ 적자'


사실상 대권 도전 의사를 밝힌 셈이다. 정치권에 따르면 장 이사장은 7월 중 공식 대권 출마선언식을 가질 예정이다.

1963년생인 장 이사장은 전남 고흥 출신으로 서강대 재학시절 평화민주당에 입당해 김대중 대선후보 비서로 정계에 입문했다. 이후 김 전 대통령을 보좌하면서 DJ 정계 복귀와 DJP(김대중-김종필)연합 등 정권교체 과정에서 전략가로 활약했다.

김대중 정부 출범 후에는 불과 36살에 대통령비서실 국정상황실장을 역임하는 등 핵심 역할을 맡았다. 2000년 제16대 총선에서 당선돼 국회의원이 되기도 했지만 참여정부 출범 등을 거치면서 제도권 정치를 멀리 했다. 최근까지 약 18년간 저술 활동과 강연, 시사프로그램 진행자 등으로 활동하면서 정계를 떠나 있었다.

장 이사장은 지난해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등과 함께 야권 잠룡으로 언급하면서 주목받기도 했다.



文정권 발탁 인사들에 'DJ+호남' 인사까지 야권후보로


장 이사장을 비롯해 최근 연이은 잠룡들의 출마 시사로 야권 대선후보군은 한층 두터워지는 한편 다양화되는 양상이다.

특히 전통적 보수 인사들이 아니라는 점에서 범야권의 기반이 넓어진다는 평가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비롯해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현직인 최재형 감사원장은 애초 문재인 정권에서 발탁된 스타급 인사들이었다. 이들이 모두 야권 후보로 분류되면서 현 정권이 그만큼 고립되는 모양새다.

장 이사장의 경우 'DJ와 호남'이라는 문재인 정권의 정통 지지기반에 균열을 낼 수 있다. 야권 관계자는 "거론되는 후보군들이 7월에는 출마를 공식화할 것으로 보여 본격적인 대결구도가 잡혀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