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바람' 靑도 응답했다…청년비서관에 '96년생 박성민'

[the300](종합)文대통령, 정무비서관에 김한규 변호사·교육비서관에 이승복 국장 내정

[서울=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정무비서관에 김한규(왼쪽) 김앤장법률사무소 변호사, 청년비서관에 박성민(가운데)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교육비서관에 이승복 교육부 교육안전정보국장을 내정했다. (사진=청와대 제공) 2021.06.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1996년생인 박성민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청와대 청년비서관에 내정했다. 문 대통령은 또 신임 청와대 정무비서관에 김한규 전 민주당 법률대변인을, 신임 교육비서관에 이승복 현 교육부 교육안전정보국장을 각각 임명했다.

정치권에선 청년비서관 자리에 20대 중반의 청년을 내정한 것을 비롯해 청와대와 정당 간 가교 역할을 하는 정무비서관 자리에 국회의원 경험이 없는 정치 신인을 발탁한 게 '이준석 효과'로 나타난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30대 당 대표 선출로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는 국민의힘 변화에 발맞춰 내부 쇄신 동력으로 삼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박성민 청년비서관은 경기 죽전고등학교를 졸업했다. 강남대학 국어국문학과를 자퇴, 고려대 국어국문학과로 편입해 현재 재학 중에 있다. 민주당 청년대변인, 청년 태스크포스(TF) 단장,더혁신위원회 위원, 당 청년미래연석회의 공동의장을 지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박 비서관은 민주당 최고위원, 청년대변인을 역임하면서 현안들에 대해 본인의 의견을 소신 있게 제기하고, 다양한 목소리를 주의깊게 경청하는 균형감을 보여줬다"면서 "청년의 입장에서 청년의 어려움을 더 잘 이해하고 청년과 소통하며 청년을 위한 정책을 만들고 조정해가는 청년비서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

김한규 신임 정무비서관은 제주 대기고등학교를 거쳐 서울대 정치학과를 졸업했다. 동대학원에서 법학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고, 미 하버드대에서 석사를 받았다. 사법고시 41회 출신으로 미국 뉴욕주에서 변호사 활동을 했으며, 지난해 총선 때 서울 강남병에 전략공천 받아 출마했으나 낙선했다. 이후 민주당 법률대변인으로 활동했고, 현재 김앤장법률사무소 변호사를 지내고 있다.

박 대변인은 김 비서관 인선과 관련해 "변호사로 20년 간 활동하면서 언론계 정치권 법조계 등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아왔다"며 "이 과정에서 보여줬던 친화력과 소통 능력을 바탕으로 국회와 적극 소통하면서 국민들의 눈높이에서 정무 현안들 다룰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승복 교육비서관은 전주 영생고를 거쳐 연세대 교육학과를 졸업했다. 미 오하이오주립대에서 교육행정학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다. 행정고시 35회 출신으로 관직에 입문한 뒤, 교육부 대학학술정책관, 대변인, 대학지원관, 정책기획관을 거쳐 교육안전정보국장 등 주요 자리를 역임했다.

이 비서관 인선에 대해 박 대변인은 "교육정책, 학교 교육 전반에 대한 이해도 높은 교육행정 전문가다"며 "이를 바탕으로 교육과 관련된 다양한 의견을 합리적으로 조율하며 교육정책을 추진해 나갈 적임자"라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