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김, 北 '대화와 대결'에 "어느쪽이든 대비…긍정적 회신 기대"

[the300]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서울=뉴스1) 사진공동취재단 =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가 21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6.21/뉴스1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가 21일 북한 김정은 총비서의 '대화와 대결' 발언과 관련, "우리는 어느 쪽이든 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모두발언에서 "북한의 회담 제의에 대한 회답을 여전히 기다리고 있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앞서 김 총비서는 지난 17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에서 "대화에도, 대결에도 모두 준비돼 있어야 한다. 특히 대결에 빈틈없는 준비가 필요하다"고 발언했다. 김 대표는 이 가운데 '대화'와 관련, "우리가 곧 긍정적 회신을 받을 수 있다는 의미이길 기대한다"고 했다.

김 대표는 대북 정책과 관련, "외교와 대화를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추구하겠다는 강력한 공동의지를 갖고 있다"고 했다. 조 바이든 미국 정부의 대북 정책과 관련한 공조 체제와 관련, "워싱턴의 검토 과정 내내 양자 뿐만 아니라 3자 (한미일) 간에도 매우 긴밀한 접촉을 유지했고 앞으로도 긴밀한 소통을 지속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노규덕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도 김 총비서의 '대화와 대결' 발언에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 본부장은 "한국 정부는 한미간 협의와 조정을 통해 북한과의 조속한 대화 재개를 위해 필요한 역할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며 "남북 관계와 북미 관계가 호혜적인 방식으로 서로를 강화하는 구조를 회복하고자 한다"고 했다.

이번 협의는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양국 북핵 수석 대표간 대면 협의다.

이날 양국 수석 대표는 전날 방한한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한미일 3국 북핵수석대표 협의도 진행할 예정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