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윤석열 겨냥 "젊은 세대는 뜸 안 들이는 모습 선호"

[the300]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이준석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6.21/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젊은 세대는 정치 참여에 있어서 뜸을 들이지 않는 모습을 선호하는 것 같다"며 빠른 입당 결심을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 직후 국회에서 취재진들과 만나 "윤 전 총장이 어느 때까지 입당하는 게 좋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이 대표는 "저는 윤 전 총장만 염두에 두고 말하는 게 아니라 당 밖 대선 주자가 하루빨리 입당하는 게 좋다고 큰 틀에서 이야기하는 것"이라며 "저는 김재원 최고위원 말씀처럼 당 밖 주자들에 대한 네거티브가 강화되는 상황 속에서 저희가 당 밖에 계신 분들에 대해서도 그분들이 범야권 주자로 분류되는 만큼 포괄적으로 앞으로 다뤄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에게 제기된 이른바 'X파일 논란'을 적극 비호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날 김 최고위원은 최고위회의에서 "우리 당은 우리 당 입당이 전제되지 않은 후보라 하더라도 보호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이 대표는 윤 전 총장에 대한 압박을 이어갔다. 이 대표는 "젊은 세대의 경우 정치 참여에 있어서 명확한, 뭐랄까 뜸을 들이지 않는 모습을 선호하는 것 같다"며 "'국민의힘 들어가면 중도가 떠난다' 이런 표현도 서울시장 재보궐선거 기점으로 사라졌다. 고민은 많으시겠지만 당 밖 주자들이 선택을 늦출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당명 변경 합당'을 주장하는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이 대표는 "식당이 잘 되니까 간판 내리자는 게 대체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며 "권 원내대표가 안철수 대표와 어느 정도 교감 갖고 협상을 진행하는지 모르겠으나 제가 안 대표와 논의했던 통합의 정신에 있어서는 좀 온도 차가 있는 발언들을 실무 측에서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