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윤석열 'X파일', 국민 피로감·짜증만 유발"

[the300]"사실 아니거나 문제되지 않을 것"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사진=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X파일' 논란에 "국민들에게 피로감과 함께 정치권에 대한 짜증만 유발할 뿐"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21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주말 내내 송영길 대표께서 처음 언급하신 X파일의 여파가 거세게 몰아쳤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저는 기본적으로 문재인 정부 하에서 윤 전 총장에 대한 사퇴 압박 등이 거셌던 만큼 문제가 될만한 내용이 있다면 이미 문제삼았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언급되는 내용들은 사실이 아니거나 사실상 문제되지 않은 내용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따라서 X파일이라는 것의 내용을 알고 계신 분들이 있다면 그 것이 형사적으로 문제가 될만한 내용이라면 수사기관에 관련 자료를 넘겨 공정한 수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해 주시고, 도덕적으로 지탄받을 일이라면 즉각 내용을 공개하고 평가받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 전 총장과 대척점에 섰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향한 비판도 내놨다. 이 대표는 "추 전 장관도 재임 시기에 윤 전 총장을 향해 감찰권을 남용해 찍어내기를 시도했으나 결국 실패하고 국민의 지탄을 받았다"며 "이런 상황 속에서 '닭 쫓던 강아지'를 자임해야 될 분이 '꿩 잡는 매'를 자임하는 것을 보면 매우 의아하다. 진짜 뭘 준비하고 계신 거냐"고 물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