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변인' 이동훈, 열흘만에 사퇴… 메시지 혼선이 이유?

[the300]

(서울=뉴스1)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연세대 김대중 도서관'을 방문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윤석열측 제공) 2021.6.15/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 이동훈 대변인이 20일 대변인직을 사퇴했다.

이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일신상의 이유로 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조선일보 논설위원 출신으로 10일 윤 전 총장의 대변인으로 선임됐다.

정치권에서는 최근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 여부를 두고 캠프 내부에서 메시지 혼선이 빚어진 게 사퇴에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이 대변인은 18일 오전 라디오 방송에서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을 기정사실로 했다. 그러나 1시간 30여 분 만에 윤 전 총장은 민생 탐방 후 결정하겠다며 입당 문제는 경거망동하지 않고 신중하게 결론을 낼 것이라고 했다.

이상록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은 지난 18일 저녁 두 대변인을 만나 앞으로 국민 앞에 더 겸허하게 잘하자면서 격려했다"며 "하지만 이동훈 전 대변인은 지난 19일 오후 건강 등의 사유로 더 이상 대변인직을 수행하기 어렵다는 뜻을 밝히자 윤 전 총장은 아쉬운 마음으로 이를 수용했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