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령도서 배 훔쳐 월북 시도한 남성 붙잡혀

[the300]

인천광역시 용진군 백령도 담수호에서 바라본 백령도 /사진=뉴스1
서해 백령도에서 선박을 훔쳐 월북을 시도하려던 남성이 관계당국에 붙잡혔다.

18일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40대 남성 A씨는 백령도 용기포 신항에 정박해 있던 소형 선박에 올라탄 뒤 홋줄을 풀고 시동을 걸었다.

그러나 A씨가 탄 선박은 연료 부족으로 시동이 걸리지 않은 채 표류하기 시작했다. 선박이 항구 인근에 있던 바지선에 닿자 A씨는 그곳에 배를 결박하고 잠이 든 것으로 알려졌다.

이튿날 선박 주인의 신고로 수색하던 해양경찰에 의해 A씨가 붙잡혔다.

A씨는 해경과 관계기관 조사에서 월북하려고 배를 훔쳤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과거 파주 인근에서 월북을 시도한 전력이 있다고 소식통은 설명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