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27일쯤 대권도전 선언…2주 '민심투어' 후 국민의힘 입당

[the300]

윤석열 전 검찰총장 9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 내에 있는 이회영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해 전시물을 관람한 뒤 취재진에 둘러싸여 있다.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르면 오는 27일 정치 참여 선언을 할 예정이다. 윤 전 총장 측은 정치 참여 선언 이후 1~2주간 '민심 투어'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 전 총장 캠프의 이동훈 대변인은 18일 오전 한 라디오에 출연해 "(정치 참여 선언) 날짜는 아마 27일을 보고 있는데 그날이 일요일이라 실무적인 문제가 있어 일정이 좀 늦춰지고 있다"며 "다른 사항들은 다 준비가 되고 있는데 날짜는 대충 그 언저리가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지금 대한민국에 대해 진단을 하고 국민들에게 내가 왜 정치를 하는지, 어떤 대한민국을 만들 것인지 내용이 포함될 것"이라며 "정치에 나서는 선언, 대권 도전 선언이라고 보시면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윤 전 총장은 정치 선언 이후 1~2주간 '민심 투어'를 펼칠 계획이다. 이 대변인은 "국민 속으로 들어가는 행보를 계획 중"이라며 "첫 방문 장소를 어디로 하느냐가 상당히 중요한데 여러 아이디어들을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라디오 출연 직후 출입기자단에 문자메시지를 보내 "윤 전 총장이 생각하는 민심 투어는 영향력 있는 분들을 만나 다양한 목소리를 듣는 것이지 시장을 다니며 어묵을 먹는 게 아니다"라고 부연하기도 헸다.

윤 전 총장은 '민심 투어' 이후 국민의힘에 입당할 것으로 보인다. 이 대변인은 '지금 하시는 말씀은 국민의힘 중심을 많이 생각하시는 것 같은데 우리 청취자들이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은 당연한 걸로 받아들여도 되겠냐'라는 라디오 진행자의 질문에 "그러셔도 될 것 같다"고 답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