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스페인, '상호방문의 해' 1년 연장 "산티아고 언제갈까?"

[the300](종합)문재인 대통령, 한-스페인 관광산업 라운드테이블 참석

[바르셀로나(스페인)=뉴시스]박영태 기자 =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산파우 병원에서 열린 한-스페인 관광산업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06.17. since1999@newsis.com

스페인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바르셀로나 산 파우 병원(유엔교육과학문화기구 세계문화유산 등재)에서 열린 '한-스페인 관광산업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해 양국의 관광 분야 전문가와 기업인 등과 함께 코로나 이후의 관광산업의 미래에 대해 논의했다.

두 나라 정부는 상호 긴밀한 교류협력을 위해 '한-스페인 상호방문의 해(2020-2021)'를 1년 연장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코로나19(COVID-19)의 확산으로 국가 간 이동이 제한되면서 현재 전 세계의 관광 교류는 여전히 거의 중단된 상태이다. 다행히 백신예방접종률이 높아지면서 미국과 EU 등 일부 국가를 중심으로 국가 간 인력 이동의 장벽을 완화하고 관광을 재개하려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이에 코로나19로 인한 관광산업의 피해를 신속하게 회복하고 코로나 이후 시대에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관광'의 틀을 만들기 위해 국가 간 긴밀한 협력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양국은 의견을 모았다.

이번 한-스페인 관광산업 라운드테이블 행사는 양국의 관광 분야 전문가들이 모여 코로나19 이후의 관광산업의 미래를 진단하고, 지속가능한 관광과 향후 양국 간 보다 활발한 교류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상호 협력의 장으로 마련됐다.

[바르셀로나(스페인)=뉴시스]박영태 기자 =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산파우 병원에서 열린 한-스페인 관광산업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06.17. since1999@newsis.com

특히, 한국과 스페인은 지난 2019년에 양국의 수교 70주년을 기념해 '한-스페인 상호방문의 해(2020-2021)'를 추진하기로 합의했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실질적인 교류는 중단된 상태이다.

이에 백신접종률이 높아지고 양국의 방역 상황이 안정화되는 경우에 대비해 향후 활발한 교류 협력의 기반을 마련하고자 양국 정부는 상호방문의 해를 1년 더 연장해서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국가관광전략회의'를 직접 주재하는 등 관광산업의 중요성을 줄곧 강조해왔다. 특히 한류를 비롯해 우리 문화에 대한 국제적인 관심이 높아지고 2019년에는 역대 최대인 1750만 명이 넘는 외래 관광객이 한국을 방문하는 등 우리나라의 소프트파워가 커지고 있는 상황에 각별한 관심을 가져 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라운드테이블 행사에서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관광의 녹색전환, '안전한 이동'을 위한 국제 공조, 비대면·디지털 시대에 대응한 관광산업의 혁신 등 관광산업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주요 의제들을 언급하며, '인간과 자연의 공존'이라는 원칙 위에서 여행을 통해 인류가 더 행복해질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양국 정부가 상호방문의 해를 1년 연장한 것을 계기로, 향후 방역 상황이 안정화된 후에 양국 간에 보다 활발한 교류 협력이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엔 한국 측의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한국관광공사 사장,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원장, 대한항공·하나투어·트립비토즈 대표, 스페인 측의 레예스 마로토 산업통상관광부 장관, 관광 관련 기업 대표, 그리고 세계관광기구 관계자가 참석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