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올림픽때 방일 조율" 日보도에 정부 "언급할 게 없다"

[the300]G7정상회의때 회담 무산 배경 두고 진실공방...특별히 대응않겠단 입장

[콘월(영국)=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열린 '기후변화 및 환경' 방안을 다룰 G7 확대회의 3세션에 참석해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남아공 시릴 라마포사 대통령, 문 대통령,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미국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일본 스가 요시히데 총리. 2021.06.13. since1999@newsis.com

한국과 일본 정부가 오는 7월23일부터 열리는 도쿄올림픽 기간에 맞춰 문재인 대통령의 방일을 조정하고 있다는 일본 언론 보도에 우리 정부가 "언급할 게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요미우리 신문은 15일 문 대통령이 외교 경로를 통해 "평창올림픽의 답례로 방문하고 싶다"는 뜻을 일본에 전달했고, 일본도 이를 받아들이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다만 일본 정부 측은 신중한 자세라고 전했다. 한일 관계 악화 원인인 일본군 위안부 문제, 강제징용 피해자 소송 문제 등에서 한국 측이 해결책을 제시할 전망이 없다고 보고 있기 때문이다. 일본 측은 계속해 위안부 문제 등에 대한 해결책을 한국이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우리 정부는 특별한 입장이 없다고 설명했다. 주요7개국(G7) 정상회의에서 양국 정상이 조우했지만, 회담 등으로 이뤄지지 못한 상황인데 이를 두고 양측간 입장차가 존재하는 상황에서 일본 언론의 이같은 보도에 특별히 대응하지 않겠단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지금 언급할 것이 전혀 없다는 것이 공식 입장이다"며 "우리는 한일 정상간 또는 고위급간 교류와 만남에 대해 항상 열린 입장으로 임해왔다는 스탠스를 유지 중이다. 그렇지만 현재로선 언급할 게 없다"고 말했다.

지난 2018년 2월 아베 신조 당시 일본 총리는 한국 평창올림픽 기간 중 한국을 방문해 문 대통령과 회담한 바 있다.

정치권에선 문 대통령이 이번 올림픽 기간에 일본에 간다면 스가 총리와 첫 회담을 할 것으로 보고 있다. 문 대통령과 지난해 9월 취임한 스가 총리의 회담은 아직 성사된 바 없다.

[콘월(영국)=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 양자회담장 앞에서 G7 정상회의에 참석한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남아공 시릴 라마포사 대통령,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 문재인 대통령, 미국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두번째 줄 왼쪽부터 일본 스가 요시히데 총리, 독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 캐나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 호주 스콧 모리슨 총리. 세번째 줄 왼쪽부터 UN 안토니우 구테흐스 사무총장,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이탈리아 마리오 드라기 총리,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2021.06.13. since1999@newsis.com

한편 한·일 양국이 G7 정상회의에서 약식 정상회담을 약속했지만, 일본 측의 일방적인 취소로 무산된 데 대해 일본이 "사실 무근"이라고 반박했다. 한·일 정상회담 둘러싼 양국 간 진실공방이 벌어질 전망이다.

일본 지지통신에 따르면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14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정상회담 보도와 관련 "그런 사실은 전혀 없다"며 "사실에 반할 뿐 아니라 일방적인 발표는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앞서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G7 정상회의 계기를 포함해 그간 우리 정부는 한·일 정상 간 만남에 열린 자세로 임해왔으나 실제 현장에서 회동이 이뤄지지 못했다"고 했다. 일본측이 사실상 일방적으로 취소했다는 얘기도 나온다.

일본 측 취소 사유는 한국군의 동해영토 수호훈련(독도방어훈련) 때문으로 알려졌다. 일본 측이 '독도' 문제를 빌미로 정상회담을 일방적으로 취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가토 장관은 한국군의 독도 방어훈련에 대해 "즉시 강하게 항의하고 취소할 것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G7 정상회의 후 트위터를 통해 "스가 총리와 첫 대면은 한·일 관계에서 새로운 시작이 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지만, 회담으로 이어지지 못한 것을 아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