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메르켈 獨총리 만나 "백신생산·보급 확대 협력"

[the300]한·독 정상회담...소통 지속 및 코로나 대응·백신 협력 방안 논의

[콘월(영국)=뉴시스]박영태 기자 =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 양자회담장에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양자회담을 하고 있다. 2021.06.12. since1999@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주요7개국(G7) 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영국 콘월에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회담을 갖고 코로나19(COVID-19) 백신 생산·보급을 비롯해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이 올해 G7 정상회의에 초청국으로서 독일 등 G7 국가들과 함께 주요 국제 현안들에 대해 협의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돼 의미 있게 생각한다"며 "한국은 G7 차원의 국제현안 해결 노력에 계속 기여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메르켈 총리는 문 대통령의 G7 정상회의 참석을 환영한다고 하고, 보건, 기후변화 등 국제사회가 직면한 현안 관련 한국과의 긴밀한 협력을 희망했다.

두 정상은 한·독 양국이 코로나19 대응 경험 공유 등을 통해 긴밀히 협력해 왔음을 평가하고, 백신에 대한 공평한 접근 보장 및 전세계적 백신 생산·보급 확대를 위한 협력 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 결과 등 최근 한반도 정세와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노력을 설명했고, 메르켈 총리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독일의 일관된 지지를 표명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