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이재명·이준석'에 견제구 "그런데 그것 만으론…"

[the300] 내 삶을 지켜주는 나라-신복지 서울포럼 특별강연

[서울=뉴시스]고범준 기자 =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신복지 서울포럼' 발대식에서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2021.06.12. bjko@newsis.com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역설하고 있는 '기본소득'을 겨냥해 "부자한테 똑같은 돈을 나눠주기 위해 가난한 사람에게 갈 돈을 준다"고 말했다. 능력주의를 앞세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신임 당대표에 오른 것을 두고는 "그런데 그것만으로 세상이 이뤄지면 격차가 한없이 벌어진다"고 했다.

범여권 지지율 1위 대권주자인 이 지사와 '이대남'(20대 남자)의 주목을 끌고 있는 이 대표가 상징하는 가치들에 정치적으로 공감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내 삶을 지켜주는 나라-신복지 서울포럼' 특별 강연에서 "어떤 분(이준석 대표)은 능력대로 경쟁하자고 주장하시고, 제1야당 대표가 됐다"며 "능력에 맞게 경쟁하는 것은 옳다"면서도 이렇게 말했다.

이재명 지사의 '기본소득'을 겨냥해선 "또 어떤 분(이재명 지사)은 부자건 가난하건 일하건 하지 않건 똑같이 나누자고 주장한다"며 "격차를 완화하는데 과연 도움을 줄 것인가 의문이 남는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우리나라는 김대중 대통령이 기초생활보장제를 도입한 이래 복지제도를 쭉 진행해왔다"며 "변하지 않는 철학이 있다면 어려운 분들을 먼저 돕자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능력주의와 포용주의. 큰 국민적 토론이 벌어질 것"이라며 "저는 김대중·노무현·문재인 정부의 포용주의 토대에서, 포용주의가 모든 국민께 최저 한도의 인간다운 삶이라도 보장해드리도록 하는 신복지가 정답이라고 굳게 믿는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후 기자들과 만나 "포용주의의 완성도를 더 높이는 게 신복지"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준석 대표 당선으로 '세대교체'가 화두에 오른 것에 대해선 "그런 기류가 있지만 늘 있는 것이다. '세대동행'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