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개 행보 윤석열에 이재명 " 열심히 공부해 국민 도구 되길"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6.10/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첫 공개 행보에 대해 "공부를 열심히 하신다니 열심히 공부해서 국민의 도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1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시도지사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윤 전 총장의 첫 공개활동을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물음에 이같이 말했다.

전날 윤 전 총장은 검찰총장 사퇴 후 긴 잠행 끝에 서울 남산예장공원에서 열린 우당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하는 것으로 첫 공개 일정을 소화했다.

그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윤 전 총장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수사에 착수한 데 대해선 "처음 듣는 이야기다. 나중에 알아보고 말하겠다"라며 말을 아꼈다.

이 지사는 또 정세균 전 국무총리, 이광재 의원 등 대권 경쟁자 중심으로 제기되고 있는 경선 연기론에 대해선 "이미 말씀드렸다. 정치는 신뢰가 가장 중요하다.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했다. 이어 "정치적 행동은 개인의 일이 아니고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민 의사를 존중하고 원칙과 상식에 부합하게 하는 게 신뢰를 획득하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경선 연기론에 대해 반대 입장을 거듭 표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부동산 불법거래 의혹에 연루된 12명 의원 중 자진 탈당 조치에 반발하는 의원들에 대해서는 대승적 차원에서 수용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지사는 "억울하신 분들이 분명히 있을 것"이라며 "국민 신뢰와 지지를 회복하기 위한 지도부의 고뇌에 찬 결단이기 때문에 안타깝지만 대상자 분들께서 대승적 차원에서 수용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역시 권익위 전수조사를 제대로 수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국민의힘은 지금도 개고기 내놓고 양고기라고 거짓말 하거나 우기는 행태를 계속 보여주고 있다"며 "민주당보다 훨씬 더 부동산 투기가 심할 텐데 있는 대로 내놓고 국민 심판 을 받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