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욱 장관 수사 가능성 밝힌 국방부 "성역 없이 수사한다"

부승찬 대변인 브리핑

(성남=뉴스1) 김정근 기자 = 서욱 국방부 장관이 2일 오후 성추행 피해 신고 뒤 극단적인 선택을 한 공군 여성 부사관의 시신이 안치된 경기도 성남 국군수도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군 관계자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국방부가 공군 부사관 성추행 사망 사건과 관련, 서욱 장관에 대한 수사 가능성을 열어뒀다고 밝혔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군검찰의 수사 대상에 장관이 포함되느냐'란 질문을 받고 "일단 성역 없이 수사를 하고 있다"며 "관련 여부가 나와 봐야 되겠지만, 그 원칙하에 지금 수사에 임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부 대변인은 '장관에 대한 수사도 검토하고 있느냐'라는 거듭된 질문에 "성역 없이 수사한다고 말씀드렸다"며 "상황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지적도 있기 때문에 이 정도로 말씀드리겠다"고 말하면서도 구체적인 답변은 피했다.

앞서 국방부는 이성용 공군참모총장에 대한 조사 가능성을 두고 "관련 여부에 대해서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성역 없이 수사한다는 원칙"이라고 밝힌 바 있다.

서 장관은 이번 사건 피해자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이후 나흘만인 지난달 25일 이 총장으로부터 전화로 관련 보고를 받았다. 그 이후 이달 1일 서 장관은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했다"며 사건을 공군에서 국방부 검찰단으로 이관토록 지시했다. 국방부 검찰단의 구속영장 청구로 피의자는 군사법원에서 영장 실질심사를 거쳐 구속됐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이성용 전 공군참모총장이 불명예 퇴진했지만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군이 성범죄 가해자를 감싸고 사건을 조직적으로 은폐 및 축소하려고 했다는 점에서 국방부장관 또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주장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