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아스팔트 보수 연상" vs 나경원 "리더십 부족해"

[the300]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토론회

국민의힘 당대표에 출마한 주호영 후보가 8일 오전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오른소리 합동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에 나선 주호영 후보와 나경원 후보가 대여(對與) 투쟁 방식을 두고 설전을 벌였다. 주 후보가 나 후보의 원내대표 시절 강경투쟁 전략을 비판하자, 나 후보는 주 후보의 리더십이 부족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주 후보는 8일 오전 열린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자 토론회에서 나 후보에게 "황교안 전 대표랑 원내대표할 때 우리 당 확장을 한 게 없다"라며 "저 보고 전투력이 없다고 하는데 '짖는 개는 물지 않는다'라는 말이 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선거 이기는 공식은 중도가 얼마나 우리를 지지하느냐에 달렸는데 나 후보가 당 책임을 맡았을 때 한 건 아스팔트 보수, 옛 보수를 연상시킨다"라며 "나 후보가 당대표를 맡으면 다시 과거 이미지로 돌아가는 게 아닌가 싶다"라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당대표에 출마한 나경원 후보가 8일 오전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오른소리 합동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나 후보는 "(주 후보가) 실질적으로 책임 다하는 처절함이 있어야 한다. 제가 원내대표 맡을 때 보수조차 갈라져 있었다"라며 "그 이후 강경투쟁 계속 하면서 국민들에게 피로감을 준 것은 저희가 살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그 자리에 있을 때 책임을 다했기 때문에 문재인 정부로부터 무한한 공격을 받았다"라며 "그럴 때 같이 보호해줬냐. 책임 다하는 리더십이 중요하다. 후보 대신 싸워야 하는데 내가 혹시 다칠까봐 티끌 묻을까봐 뒤로 숨고 무책임해선 무슨 당을 이끌 수 있냐"라고 반박했다. 나 후보는 원내대표 당시를 언급하면서 잠시 울먹이기도 했다.

주 후보가 원내대표 시절 여당에 상임위원장을 모두 내준 문제도 지적했다. 나 후보는 "상임위를 다 줘버리는 게 유리하다고 말하는데 무책임한 말"이라며 "법사위를 받게 최대한 노력했어야 했다"라고 주장했다.

주 후보는 "저는 협상 책임자로 7개 상임위원장을 받을 준비를 햇는데 전략적으로 어차피 일방통행할 것이고 전략적으로 재보선 앞두고 저쪽(여당)을 일방통행 이미지를 강화하는 게 도움된다 (라는 의견이 있었다)"라며 "잔잔한 거 노리다가 큰 것을 잃을 수 있다. 그것을 가지고 전투력이 없다고 하는 건 동의할 수 없다"라고 반박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