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 숙인 송영길 '조국 사과'에 野 "영혼 없다, 궤변"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소통·민심경청 프로젝트 대국민 보고에 앞서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송 대표는 이 자리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관련해

국민의힘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조국 사태' 사과 등에 "영혼이 없다"고 혹평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2일 논평에서 "조국사태로 등 떠밀리듯 했던 이해찬 대표의 대국민 사과를 제외하고는 지난 4년간 진심이 담긴 사과나 통렬한 반성 한번 없던 정권을 기억한다"며 "송영길 대표의 사과 역시 '영혼'이 없었다. 국민에 대한 존중을 찾아보기 힘들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보궐선거로 민심을 확인한 지 두 달이 다 돼서야 송 대표가 '국민과 청년들의 상처받은 마음을 헤아리지 못했다'고 뒤늦게 사과했다"며 "그런데 송 대표는 조 장관의 의혹이 '딱히 법률에 저촉되지 않는다'며 회고록 또한 '반론 요지서' 쯤으로 이해한다고 하니 자기변명과 궤변의 연장선상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고 말했다.

정권 비리 의혹이 일고 있는 사건의 처리 문제도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개입, 월성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라임·옵티머스 등 정권 비리 수사도 줄줄이 막혀있다"며 "더구나 대통령은 기어이 김오수 검찰총장을 임명하며 정권 수사의 든든한 방패막이를 세웠다. '공정한 검찰'이라는 듣기 좋은 말로 김 총장에게 갑옷을 입히고 또다시 국민을 기만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당은 국민들이 진정성 없는 사과에 귀 기울일 시간도 여유도 없다는 것을 깨닫고 진정 변화하고 각성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 대표는 이날 '조국 사태'와 관련해 "국민과 청년들의 상처받은 마음을 헤아리지 못한 점을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취임 한 달을 맞은 송 대표는 '민심경청 결과보고회'를 열고 "(조국 전 장관의) 법률적 문제와는 별개로 자녀 입시 관련 문제에 대해서는 조국 전 장관도 수차례 공개적으로 반성했듯 우리 스스로도 돌이켜보고 반성해야 할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송 대표는 "좋은 대학 나와 좋은 지위 인맥으로 서로 인턴 시켜주고 품앗이하듯 스펙 쌓기 해주는 것은 딱히 법률에 저촉되지 않는다 하더라도 그런 시스템에 접근조차 할 수 없는 수많은 청년들에게 좌절과 실망을 주는 일"이라고 밝혔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사진=뉴스1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