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백신 스와프' "美가 처음부터 매우 어렵다 했다"

美 백신지원, '한미 연합훈련 대가설' 일축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정의용 외교부장관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한미 정상회담 내용 및 성과보고를 하고 있다. 2021.05.28. amin2@newsis.com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미국 정부가 한국군 55만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을 지원하는 이유와 관련, "백신 공급은 한미 훈련 때문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른바 '백신 스와프'와 관련해선 미국측이 협상 초기부터 난색을 표했다는 속사정도 언급했다.

정 장관은 2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우리 정부가 코로나19를 이유로 한미훈련을 안 한다고 하니까 미국이 백신을 제공하기로 한 게 아니냐"는 김석기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정 장관은 "(백신 지원과 한미연합군사훈련은) 별도"라며 "훈련 규모·방식 등은 (양국) 군 당국 간 협의를 통해 결정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뒤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한국군 55만명이 주한미군과 긴밀히 접촉하고 있다"며 "우린 정기적으로 미군과 접촉하는 한국군 55만명 전원에게 완전한 예방 접종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를 두고 오는 8월 예정된 한미훈련을 염두에 두고 미국이 백신 지원을 결정했다는 관측이 나왔다. 연례 한미 훈련은 코로나19 유행을 이유로 작년 전반기 훈련은 취소됐고, 이후 2차례 실시된 훈련도 예년에 비해 참가 인원이 크게 축소된 채 진행됐다.

정 장관은 이번 한미 정상회담에서 '백신 스와프'가 불발된 것을 두고 "미국도 처음부터 매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했다. 정 장관은 미국이 한국을 방역 모범국으로 보고 있어 지원 명분이 약했다는 점도 설명했다.

그러면서 "미국도 우릴 돕기 위한 명분을 찾기 위해 많은 고민을 했다"며 "(그 결과) 국제 백신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단순한 위탁생산이 아니라 우리나라의 생산 기반과 미국의 기술·원부자재 공급 등 협업체제를 구축해 백신 생산 허브로 발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했다.

정 장관은 "우리 기업이 위탁생산을 통해 국내에서 생산하는 (코로나19 백신) 물량은 우리 국민에 우선 제공하기로 미국 측에 양해를 구한 것으로 들었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