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당헌·당규에 이미 정해졌다"…'경선연기론' 원칙론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우리들의 오월'을 주제로 41주기 기념식이 열린 가운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당 일각에서 제기되는 '경선연기론'에 대해 "당헌당규상 이미 '룰'은 정해졌다는 말만 하겠다"고 18일 밝혔다. 원칙을 강조한 것으로 경선연기에 대한 국민들의 부정적 인식을 고려했다는 분석이다.

송 대표는 이날 광주 5·18 기념문화센터에서 열린 광주인권상 시상식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경선주자들이 경선룰에 관해 당 지도부가 정리해달라고 이야기를 한다'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경선연기론은 '친문'(친 문재인 대통령) 전재수 민주당 의원이 이달 6일 촉발시킨 후 당내에서 찬반 의견이 맞서는 상황이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달 12일 민주평화광장 출범식 후 기자들과 만나 "원칙대로 하는 것이 제일 조용하고 합리적이지 않나 생각한다"고 사실상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18일 "운동선수한테 시합 규칙을 물어보면 안된다"며 당 지도부 결단을 촉구했다.

이같은 상황에서 송 대표가 당 경선을 당헌·당규대로 치러야 한다는 원칙을 밝힌 셈이다. 당헌 88조 2항에 따르면 대통령후보자 선출은 대통령 선거일 전 180일까지 해야 한다. 대선 예정일은 내년 3월9일으로 오는 9월초에는 후보를 선출해야 한다는 의미다. 다만 상당한 사유가 있는 때에는 당무위원회의 의결로 달리 정할 수 있다.

민주당은 지난해 8월29일 '20대 대통령 선거 후보자 선출규정'의 특별당규를 제정하며 해당 당규 1조에 '당헌 88조에 따라 당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목적으로 한다'고 명시했다. '시스템 정당'을 만들겠다는 이해찬 전 당대표의 강한 의지가 담겼다.

그러면서 △예비경선 방식(국민여론조사결과 50%, 당원여론조사결과 50%) △본경선 방식(순회·ARS·온라인 투표 등 국민 경선) △결선투표 방식(본경선 1위 득표자와 차순위 득표자 간 결선) 등도 명시했다.

국민들의 싸늘한 시선도 고려한다. 경선 연기에 대한 찬반 논쟁이 반복되고 세력 간 '밥그릇 싸움'으로 보일 경우 민주당 전체에 대한 민심 이반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아시아경제가 윈지코리아컨설팅에 의뢰해 18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 '경선연기론'에 대해 응답자 중 65.1%는 '원래대로 9월까지 대통령 후보를 선출해야 한다'고 답했다. '경선 일정을 연기해서 후보선출을 뒤로 미뤄야 한다'는 응답은 15.5%에 그쳤다. '잘모름'은 19.4%였다.

민주당 지지층도 대체로 경선연기를 반대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당 지지층 중 58.0%는 '원래 일정대로 후보를 선출해야 한다'고 답했고 26.1%는 '경선 일정을 연기해야 한다'고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이달 15~16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19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가상번호 100%'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율은 8.0%로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2021년 1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통계 기준으로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치를 부여(셀 가중)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오른쪽)가 지난해 7월30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 사진제공=뉴스1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