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김오수 청문회 26일 개최…21일 본회의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왼쪽)와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특별감찰관, 임시국회의사일정 협의를 위해 만나고 있다. 2021.5.18/뉴스1
여야가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오는 26일 개최한다. 또 오는 21일에는 본회의를 소집해 부동산과 백신 등 쟁점이 없는 민생법안들을 처리키로 했다.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와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18일 국회에서 회동한 뒤 취재진과 만나 여야가 이같은 내용을 합의했다고 밝혔다.

21일 본회의에서 여야가 갈등을 빚고 있는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 선출 등은 하지 않기로 했다. 한 수석부대표는 "여러 쟁점이 있는데 일단 21일날 본회의에서는 법사위원장 관련 절차를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며 "시급한 민생법안들이 산적해 있기 때문에 민생 법안만 처리하는 걸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추 수석부대표도 "법사위원장을 포함한 배분 관련 논의는 추후 계속 진행하기로 한 것으로 이해하면 된다"고 했다.

다만 이 경우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누가 진행하느냐의 문제가 남는다.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법사위에서 열리는데, 현 법사위원장인 윤호중 의원은 민주당 원내대표를 맡고 있어 야당의 반발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한 수석부대표는 "현재 윤호중 의원이 법적으로 법사위원장"이라며 "상임위 절차는 위원장 권한이기 때문에 제가 말할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여야는 청와대 특별감찰관 임명을 위한 국회 추천 절차를 조속히 진행하기로 이날 합의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