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재차 사죄한 김기현… 더 빨라진 野 '친호남' 행보

[the300](종합)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우리들의 오월'을 주제로 41주기 기념식이 열린 가운데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이 5·18민주화운동 제41주년을 맞아 적극적인 추모에 나서며 '친호남' 행보에 힘을 싣고 있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세운 친호남 기치를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체제에서 더욱 강조하고 나섰다는 분석이다. 제1야당의 구애에 호남 민심의 변화 조짐이 포착되면서 국민통합 행보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김기현 "진심으로 죄송"… 희생자·유족에게 재차 '사죄'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8일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42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김기현 권한대행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과 함께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김 대행은 기념식 참석 직후 기자들과 만나 "공식 행사에 국민의힘을 대표해서 온 자리여서 감회가 더 남다르다. 희생 당하고 아픔 당하고 계신 많은 유족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희생 당하신 분들, 부상하신 분들 모두 대한민국 민주화 과정에서 큰 희생을 통해 오늘의 민주화를 이끌어낸 주역들"이라며 "그분들의 정신을 잘 이어가면서 통합과 상생으로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더 발전시킬 수 있는 원동력으로 삼는 게 그분들의 뜻을 잘 받드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41주기 기념식에 참석한 뒤 유족을 만나 위로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 대행은 이날 오전 송영길 민주당 대표와 광주 광산구의 한 식당에서 '주먹밥 조찬'도 가졌다. 주먹밥은 5·18 당시 양동시장 상인들이 시민군에게 제공한 것으로 광주에선 연대, 나눔의 상징으로 여겨진다. 앞서 김 대행은 지난 7일 첫 지방 현장 일정으로 광주를 찾아 희생자와 유족들에게 사죄한 바 있다.

국민의힘은 또 5·18민주화운동 희생자를 추모하고 유가족을 위로하는 메시지를 내놨다. 강민국 원내대변인은 "비록 41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지만, 결코 잊을 수 없는 고통의 기억 속에서 살아오신 부상자와 유가족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광주의 희생과 정신을 잊지 않고 몸소 애국을 실천하고 계시는 광주시민과 전남도민께도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5·18 광주가 지키고자 했던 민주주의와 공동체 정신은 특정 정당·진영의 전유물이 아니다"라며 "국민의힘 또한 5·18민주화운동의 의미를 되새기고, 유가족들에 대한 책임 있는 예우를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강 대변인은 "앞으로도 국민의힘은 호남과 동행할 것"이라며 "몇 번의 방문과 사과가 아니라 더 많은 시간과 노력을 기울여 진정성으로 다가서겠다"고 강조했다.



대권주자들도 '5·18 행보' 동참… 유족 초청받은 성일종·정운천


앞서 당내 대권주자들도 5·18 추모 행보에 동참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전날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광주시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지난 16일 광주를 찾았다. 원 지사는 "5·18 희생의 결과 우리 모두가 민주주의를 누리고 있고, 앞으로 전진하고 있다"며 "광주의 희생과 87년에 이룬 민주화 위에, 진정으로 산업화와 민주화를 하나로 융합시켜서 더 좋은 나라를 만들어서 후세에 물려줘야 한다는 책임감을 느낀다"라고 말했다.

5·18민주화운동 제41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민중항쟁 제41주년 추모제'에 정운천(앞쪽 오른쪽)·성일종(앞쪽 왼쪽) 국민의힘 의원이 윤상원 열사 묘역에서 참배를 하고 있다. 보수정당 소속 의원들이 5·18 민주유공자유족회로부터 공식 초청을 받아 추모제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뉴스1.

성일종 의원과 정운천 의원은 전날 사단법인 5·18민주유공자유족회 초청으로 5·18민중항쟁 추모제에 참석했다. 보수정당 국회의원이 5·18 유족회의 초청을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국민의힘의 지속적인 친호남 행보에 호남 민심이 호응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성 의원과 정 의원은 국민의힘의 친호남 행보를 주도한 인물이다. 전북 출신인 정 의원은 국민통합위원장으로 친호남 정책 수립과 시행을 이끌고 있다. 지난해 8월 이후 5·18 단체들과 17차례에 걸쳐 간담회를 가졌다. 성 의원은 국회 정무위원회 야당 간사로 활동하면 5·18 민간단체의 공법 단체 승격과 희생자 방계가족(형제자매) 유족회 회원자격 부여를 위한 관련 법 개정에 힘을 실었다.

배준영 대변인은 "국민의힘은 앞으로도 5월의 광주가 갈등을 완전히 이겨내고 통합과 화합의 정신으로 숭고하게 자리매김하는 그 날까지 역사적 책임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숭고한 5.18의 정신을 되새기며 하나 되는 대한민국을 이룰 것을 국민 앞에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