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강병원 비판 동의…LTV 90% 확대 와전된 것"

[the300]"양도세 중과 유예 효과 없어…LTV는 '누구나집 프로젝트'가 와전"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을 90%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두고 "'누구나집 프로젝트'가 와전돼서 기사화되는 것일 뿐"이라고 18일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주택 가격의 10%만 있어도 10년 뒤에 자기 집이 될 수 있는 임대주택을 공급하겠다는 얘기를 강조하다 보니까 '나머지 90%는 그러면 대출이냐'라고 하는 것에 답을 하다가 LTV 얘기를 한 것으로 보인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양도소득세 중과 여부와 관련 "다음주 초 정도까지는 윤곽을 잡아서 국민에게 말씀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강병원 최고위원이 양도세 부담 완화 논의를 비판한 것을 두고 "1년 안에 다주택자들이 주택을 좀 시장에 내놔서 팔아달라는 매도를 유인하기 위해 (양도세 중과를) 유예했는데 효과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것을 다시 유예한다고 시장에 매물이 나올 가능성이 별로 없기 때문에 (강 최고위원이) 그런 주장을 한 것"이라며 "그런 내용들을 다 포함해서 논의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 최고위원의 입장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에는 "나만 동의하는 게 아니라 아마도 송영길 대표를 비롯해 부동산특위의 많은 분들이 비슷한 생각을 가지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언론에 나오는 얘기를 특위에서 논의되는 것으로 알고 거기에 대해서 얘기를 한 것이지 지금 우리가 심각하게 논의하고 있는 사항이 아니다"라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