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5·18 갈등 이겨내도록 역사적 책임 최선 다할 것"

[the300]

(광주=뉴스1) 정다움 기자 = 5·18민주화운동 제41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민중항쟁 제41주년 추모제'에 정운천·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이 오월 어머니회 관계자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보수정당 소속 의원들이 5·18 민주유공자유족회로부터 공식 초청을 받아 추모제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21.5.17/뉴스1
국민의힘은 5·18민주화운동 제41주년을 맞아 "'오월의 광주'가 갈등을 완전히 이겨내고 통합과 화합의 정신으로 숭고하게 자리매김하는 그 날까지 역사적 책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18일 낸 논평을 통해 "5·18민주화운동 민주 영령들의 명복을 기원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배 대변인은 "사랑하는 이를 가슴에 묻고 살아오신 유가족과 광주시민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오월의 광주'는 지금도 41년 전의 아픔과 비극을 극복하는 과정에 있다"고 했다.

이어 "국민의힘 지도부가 그동안 꾸준히 광주를 방문해 5·18민주묘지를 참배한 것도 5·18정신을 기리고 그 뜻을 받들겠다는 다짐"이라며 "올해 5·18민주유공자유족회에서 41주년 추모제에 국민의힘을 처음으로 공식 초청해 주셨다. 지난 97년에 5·18을 국가기념일로 승격시키고, 또 근래 공익법인 단체 설립을 위한 법 개정을 하는 등 저희의 꾸준한 진정성에 화답해 주신 결과로 뜻깊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전날 정운천·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은 5·18민주유공자유족회로부터 초청을 받아 보수 정당 소속 의원으로는 최초로 제41주년 5·18민중항쟁 추모제에 참석했다.

배 대변인은 "숭고한 5·18의 정신을 되새기며 하나 되는 대한민국을 이룰 것을 국민 앞에 약속드린다"며 "세월이 흘러도 산천은 안다. 국민의힘이 앞서서 나서겠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