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5.18 유족회 초청으로 추모제 참석… 보수당 최초

[the300] 성일종·정운천 국민의힘 의원, 5.18 추모제 참석

(광주=뉴스1) 정다움 기자 = 5·18민주화운동 제41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민중항쟁 제41주년 추모제'에 정운천·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이 윤상원 열사 묘역에서 참배를 하고 있다. 보수정당 소속 의원들이 5·18 민주유공자유족회로부터 공식 초청을 받아 추모제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21.5.17/뉴스1
성일종·정운천 국민의힘 의원이 17일 오전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41주년 5.18민중항쟁 추모제에 참석했다.

성 의원과 정 의원은 사단법인 5.18민주유공자유족회 초청으로 참석했다. 보수정당 국회의원이 5.18 유족회의 초청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유족의 반발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었지만 오히려 현장에서는 유족이 두 의원을 환영했다.

안성례 전 오월어머니집 이사장은 "잘 왔다. 5·18을 잘 부탁한다. 유족의 한을 풀어주셔서 고맙고 이제 역사가 발전할 것이다"며 정 의원의 손을 감싸 쥐기도 했다.

성 의원과 정 의원은 유족과 함께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 뒤 헌화와 분향을 했다.

이후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희생된 윤상원·박기순·박관현 열사의 묘와 전재수 군의 묘를 순차적으로 참배했다.

이날 추모식에 참석한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임을 위한 행진곡'의 역사를 설명하자 성 의원이 윤상원 열사에 관해 묻기도 했다.

성 의원과 정 의원은 참배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국민의 힘과 5.18 광주민주화운동 사이에 있던 두꺼운 벽이 이제서야 허물어진 것 같다"고 했다.

정 의원은 "5.18 유족이 공식적으로 추모제에 초청해주셨는데 이에 대해 감회가 새롭고 감사하다"며 "5.18의 역사를 바탕으로 이제 다음 단계인 '국민 통합'으로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성 의원도 "광주의 희생이 없었더라면 자유로운 공기를 마실 수 없었을 것"이라며 "희생을 통해 민주주의와 자유를 허락해주신 오월 영령에게 존경과 감사를 표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렇게 초청을 받기까지 너무도 오랜 시간이 걸렸다"며 "앞으로도 국민들을 섬겨 국민의힘이 광주와 호남의 품에 안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국민의힘 국민통합위원장으로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광주 방문과 무릎 사죄 이후 5.18 단체와 17차례에 걸쳐 간담회를 진행했다.

성 의원은 최근까지 국회 정무위원회 간사로 활동하면서 5.18 관련 3개 민간단체를 보훈처 소속의 공법 단체로 승격하고 5.18 희생자의 방계가족(형제자매)도 5.18 유족회 회원 자격을 주는 '5.18민주유공자예우 및 단체설립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을 통과시키는 데에 역할을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