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대 '부실급식' 논란…軍 "모든 메뉴 정상제공 됐을 것"

도시락 용기엔 밥과 김치만

한 페이스북 커뮤니티에 계룡대 예하부대 아침 배식이라며 격리장병 대상 부실급식을 연상케 하는 사진이 올라오면서 군이 사실관계 확인에 나섰다.

17일 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 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따르면 지난 14일 계룡대 예하부대 아침 배식이라며 사진 한장이 올라왔다. 검정색 도시락 용기에 국, 김치가 담겨있고 좌우엔 국과 조미김 한 봉지가 놓여있는 모습이 실렸다. 게시물에는 "건더기 없는 오징어국 볶음김치 그리고 조미김ㅋㅋㅋㅋ"이라며 "집에서는 이렇게 먹을 수 있지 암 근데 군대는 그러면안되는거 아니냐?"라는 글도 실렸다.
이와 관련, 국방부는 공식 페이스북 홈페이지에 해명글과 함께 검수 과정에서 촬영한 것이라며 다른 도시락 사진들을 올렸다.

국방부는 "현재까지 확인된 바로는 계룡대 근무지원단이 직접 관리하는 7개 부대 중 3개 대대(관리대대, 수송대대, 군사경찰대대)에 총 8명의 격리장병들이 있다"며 "이들에게 제공된 도시락은 배식하기 전 간부들이 검수를 위해 아래와 같이 촬영된 사진을 확인결과 모든 메뉴가 정상적으로 제공되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사안의 중요성을 감안해 계룡대 근지단 직접지원부대 뿐만 아니라 계룡대 내 육해공군 전 부대를 대상으로 사실관계를 정확히 확인 중"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방부는 격리장병을 대상으로 부실한 도시락이 지급되는 것을 막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