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김부겸 통과시키면 내일 청와대 앞 '항의 의원총회'"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사진=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3일 더불어민주당이 본회의를 열고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을 단독 처리한다면 오는 14일 청와대 앞에서 '항의 의원총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김 대행은 이날 오후 6시 국회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만약 여당이 본회의에서 (김 후보자 인준안을) 강행 처리해 민심을 거스르는 결과를 국회가 진행해 나간다면 인사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에게 항의하는 의미로 내일 오전 10시쯤 청와대 앞 야외 의원총회를 열겠다"고 말했다.

김 대행은 문 대통령과 직접 만나길 원한다는 뜻도 거듭 밝혔다. 김 대행은 "대통령께서 지난번에 제게 같이 식사하자고 연락을 했다. 그때는 뵙지 못했지만 지금은 정말 중요한 현안이 있어서 만나야 한다"며 "연락이 오면 밤 12시나 새벽 1시라도 찾아가서 민심의 뜻을 전달하겠다"고 했다.

여당은 이날 오후 7시 본회의를 열고 김 후보자에 대한 인준안을 표결 처리하겠다는 입장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