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文대통령에 면담 요청"…여당과 '총리 인준안' 협상 불발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운데)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5.13/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3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 문제를 두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직접 만나자고 요청했다.

김 대행은 이날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여당과의 대화는 진척이 되지 않고 있다. 청와대의 눈치를 봐 여당이 떳떳하게 민심을 전하지 못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여야 지도부는 전날부터 이날까지 지속적으로 만나 김 후보자 인준안 처리 문제를 논의했으나 타협점을 찾지 못 했다. 야당은 '부적격' 의견을 낸 장관 후보자 3명 중 자진 사퇴한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를 제외하고 최소한 1명이 더 낙마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김 대행은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은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장관 후보자 세 명 중 한 명은 자진사퇴 방법으로 정리했지만 나머지 두명 후보자는 끝까지 장관으로 임명하겠다고 하는 고집을 부리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내일까지 인사청문회 경과 보고서를 송부해달라고 하면서 국민 뜻을 무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국무총리와 장관을 선정함에 있어 시장에서 물건 값을 흥정하듯 할 수는 없는 일"이라며 "나머지 세 명에 대해서는 임명을 하겠다, 이런 식의 산수에 의한 숫자 놀음으로 할 수 없다. 자격이 안 되는 사람은 어떤 경우에도 장관이나 국무총리가 되면 안 된다는 것은 당연한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행은 "우리 국민의힘은 대통령께 면담을 정중히 요청한다. 이 문제는 인사권자가 결단해야 할 문제"라며 "국민들이 바라는 눈높이에 맞는 국정운영을 하실 수 있도록 제가 찾아가 대통령께 건의를 드리고자 한다. 엄중한 민심의 뜻을 전달할 수 있도록 대통령께서 시간을 내 줄 것을 정중하게 요청한다"고 밝혔다.

여당은 이날 오후 7시 본회의를 열고 김 후보자에 대한 인준안을 표결 처리하겠다는 입장이다. 국민의힘은 여당의 단독 처리 시도에 강력 대응할 예정이다.

김 대행은 "(이날 오후) 7시에 본회의를 연다면 저희들로선 강력한 항의의 뜻을 표할 것"이라며 "구체적 항의 표시 방법은 잠시 뒤 의원총회를 열고 확정하겠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