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임혜숙·노형욱 문제 더 많다" 낙마 재차 촉구

[the300]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왼쪽)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며 의원들과 주먹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이 정부여당에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를 재차 촉구하고 나섰다. 자진 사퇴한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뿐 아니라 이들도 '낙마' 대상이라는 기존 입장을 바꾸지 않았다.

국민의힘은 13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임혜숙·노형욱 장관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를 촉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의총 직전 박 후보자가 자진 사퇴했으나, 3명 모두 부적격 판정한 입장을 유지한 것이다.

강민국 원내대변인은 의총 직후 "박 후보자보다 더 문제가 많은 임혜숙, 노형욱 후보자에 대해 대통령께서 지명철회해야 한다는 얘기가 많았다"라며 "추가적으로 대통령이 박범계, 이성윤 등 인사 전반 문제에 대해 국민들께 사과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총리 인준을 강행한다면 어떤 강력한 투쟁할 것인가에 대해서도 의논해야 된다는 말씀도 있었다"라며 "마지막으로 의원님들께서 원내지도부에 총리, 장관 후보자 인준에 대해 전권 위임한다는 만장일치 박수가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박 후보자가 자진 사퇴했으니 김부겸 총리 후보자와 임혜숙·노형욱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청문보고서 채택이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날 오후 4시에 여야 원내대표 간 마지막 협상을 진행한 뒤 청문특위와 본회의에서 총리 인준을 강행할 방침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