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253곳 지역위원장 공모…"통합 전 지분 알박기" 논란도

[the300]'야권 대통합' 언급하며 대대적 조직 정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민의당이 전국 253개 지역위원장 후보 공모에 나섰다. 국민의힘과의 통합 논의가 지지부진한 가운데 국민의당의 이같은 대대적인 조직 개편이 향후 협상을 염두에 둔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13일 국민의당에 따르면 당내 조직강화특별위원회는 전날부터 오는 21일까지 국회의원 선거 지역구인 253개 지역위원회에서 지역위원장을 공모 중이다.

국민의당은 모집 공고에서 "중도 실용 정치를 펼쳐 나가며 야권의 혁신적 대통합과 정권 교체에 헌신할 역량 있는 분들은 모시고 자체적으로 조직 정비를 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참여하신 모든 후보자는 향후 야권 전체의 주요 자산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국민의당은 현재 7개 시도당 위원장만 둔 상태다. 국민의당이 대대적인 지역위원장 확대에 나서는 것은 향후 국민의힘과 통합 후 당협위원장 배분에서 지분을 요구하기 위한 사전작업이 아니냐는 분석이 정치권에서 나온다.

/사진=국민의당 홈페이지
지상욱 국민의힘 여의도연구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안철수 대표는 우리 김기현 당대표 권한대행을 만나 우리 전당대회 이후 본격적인 통합 논의를 하겠다고 대국민 약속을 한 지 얼마 되었다고 곧 통합할 당이 전국 지역위원장을 새로 공모 한다고 하는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통합이 힘들 것 같으니 스스로 독립하기 위해서, 아니면 통합 논의 시 지분 알박기를 위해서, 이 두 가지 생각밖에 들지 않는다"며 "다른 사람 눈에 뻔히 보이는데 본인만 아니라고 우긴다면 이 또한 너무 자기 중심적인 게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나 국민의당은 이번 공모가 단순히 자체적인 조직 개편이란 입장이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올해 1월에 하려던 공모인데 서울시장 선거 단일화 작업 등으로 시기가 늦춰진 것"이라며 "대선을 앞두고 야권의 중도실용 노선 확장을 준비하는 차원이지 합당과는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당초 양당의 합당은 지난 4·7 재보궐 선거 야권 후보 단일화 과정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먼저 꺼내들었다. 이후 국민의힘은 지난달 16일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당과의 합당에 찬성 의견을 의결했고, 국민의당은 당내 의견 취합에 들어갔다.

지난달 30일 자강론을 내세운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이 취임하면서 양당의 통합 논의는 내달 국민의힘 전당대회 이후로 미뤄진 상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