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내부서도 "'임·박' 한명은 낙마시켜야"…당청 긴장 고조

[the300]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평택항만공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노형욱 국토교통부·박준영 해양수산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을 두고 여당과 청와대간 긴장이 고조되는 모양새다. 오는 14일 열릴 문재인 대통령과 송영길 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신임 지도부 간 간담회에서는 청문보고서 채택 문제가 주로 논의될 전망이다.

12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 지도부는 최근 세 장관 후보자 중 일부는 낙마시켜야 한다는 입장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특정 후보자를 지목한 것은 아니지만 셋 다 안고 가기에는 부담스럽다는 취지를 전한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10일 취임 4주년 기자회견에서 야당이 반대하고 있는 장관 후보자 3인이 적임자임을 설명한 뒤 "야당에서 반대한다고 해서 검증실패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청와대의 검증이 완전할 수는 없다"고 임명 강행 의지를 드러냈다. 이들의 거취에 대해선 "국회의 논의까지 다 지켜보고 종합해서 판단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다음 날인 11일 국회에 오는 14일까지 청문보고서를 채택해 달라며 재송부했다. 현행법상 최장 열흘인 재송부 기간을 나흘로 정한 것이다. 국회가 14일까지 청문보고서를 보내지 않는 경우 문 대통령은 그 다음날부터 언제든지 임명을 강행할 수 있다.

그러자 청문보고서 채택 문제를 두고 민주당 내부에서도 부정적인 목소리가 나왔다. 민주당 초선 의원 모임인 '더민초'는 이날 오전 전체회의를 열고 최소 1명은 부적격 낙마시켜야 한다는 입장을 당 지도부에 전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더민초를 주도하는 고영인 의원은 "국민 눈높이에 맞게 엄격한 잣대로 장관 후보자들에 대해 최소 1명은 부적격 의견을 당 지도부가 청와대에 강력히 전달할 것을 더민초 이름으료 요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전날 열린 송영길 당대표와 민주당 재선 의원 간담회에서도 청문보고서 채택 문제를 두고 부정적인 의견이 나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재선 의원들은 장관 후보자들에 대해 지도부의 결단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청문회를 진행한 상임위원회 간사들은 적격 의견을 보고했지만 민심을 고려해 정무적 판단이 필요하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송 대표는 마무리 발언에서 "청와대 참모들이 여당 의원들에게 워크숍, 강연을 하며 학생 가르치듯 하는 게 보기좋지 않을 수 있다"며 "의원 중에 전문가도 많은데 그런 식으로 하면 청와대 의견이 맞는 것처럼 전달될 수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같은 분위기 속에서 문 대통령이 세 장관 후보자에 대해 사실상 적격 의견을 표시함에 따라 청문보고서 채택을 두고 당청간 갈등이 본격화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