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복당 어쩌나…장기화 땐 당내 리스크 부각 불가피

[the300]당 지도부, 신중 입장…홍준표는 "조속한 복당" 요구 여론전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에 복당할 것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국민의힘 복당을 공식화했지만, 복당 허용까진 적지 않은 진통이 예상된다.


김기현 "급하지 않다"는데…홍준표, 복당 여론전 '사활'


11일 정치권에 따르면, 홍 의원이 복당 의사를 밝힌 지 하루가 지난 가운데 국민의힘 지도부 내에선 복당 절차를 개시하는 뚜렷한 움직임이 나타나지 않고 있다.

홍 의원은 지난 10일 "이제 돌아가고자 한다"며 국회 소통관에서 복당 추진을 공식화한 후, 중앙당에 입당 신청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홍 의원의 기자회견 후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은 "(홍 의원 복당은) 급한 문제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복당 시기가 전당대회 이후인가'라는 질문엔 "의논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홍 의원은 복당 선언 이틀째인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무려 세 개의 글을 연거푸 올리며 조속한 복당을 요구하고 있다. 홍 의원은 "국민의힘 지지층 65%가 저의 복당을 지지하고 있고 당권 주자로 나선 10여명 중 한 명 빼고는 모두 저의 복당을 지지하고 있다"며 "당장 급한 게 아니라고 하셨지만 억울하게 쫓겨나 1년2개월을 풍찬노숙했다"고 밝혔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10일 서울 광진구 건국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이한동 전 국무총리 빈소에서 조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탈당한 의원이 이처럼 공개적으로 당 지도부에 복당을 압박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의 경우 지난해 총선 직후 복당을 신청했으나 같은 해 9월 복당이 승인됐다. 약 5개월이 걸린 것이다.

국민의힘 당규에 따르면 탈당한 자 중 다른 정당이나 무소속 후보로 국회의원 및 광역·기초단체장 선거에 출마한 자가 입당신청을 한 경우엔 시·도당은 최고위원회의의 승인을 얻어 입당을 허가할 수 있다. 지도부의 의지만 있으면 일사천리로 복당이 가능하단 의미다. 대권 출마를 노리는 홍 의원이 공개적인 여론전을 통해 빠른 복당을 노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 정치평론가는 "홍 의원으로선 전당대회 이후는 불확실성이 더 크기 때문에 빠른 복당을 요구하는 것으로 보이지만 당 입장에선 당장 복당시켜야 할 이유는 많지 않다"며 "중량감 있는 정치인이기 때문에 지도부의 부담이 더 클 것"이라고 말했다.


복당 허용 가능성 높지만 시점이 변수…장기화 땐 갈등 우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사진=뉴스1
정치권 안팎에선 홍 의원의 복당이 결국 받아들여질 것이란 의견이 우세하다. 다만 김기현 권한대행이 정치적 부담을 안고 복당에 대한 결정을 하기보단 차기 지도부에 공을 넘길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이런 가운데 홍 의원의 복당 절차가 장기화되면 국민의힘 내부에서 찬반 양론이 터져 나오며 갈등 리스크로 부각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주호영 전 원내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내년 대선을 앞두고 야권 대통합, 대화합이 승리에 꼭 필요하다. 이미 권성동 의원이나 김태호 의원이 같은 조건에서 복당이 허락됐다. 이 문제를 오래 끌고 간다든지 갈등상황을 오래 두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이제껏 복당 관련 주장을 하지 않았던 하영제 의원도 전날 "홍준표 의원의 복당은 하루라도 빨리 이뤄어져야 할 것"이라며 "즉시 의원총회를 열어 홍준표 의원의 입당 의사를 환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7일 서울 종로구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사무실에서 김 전 위원장과의 회동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사진=뉴스1
그러나 당권 도전을 공식화한 초선의 김웅 의원은 "선배님의 말 한마디가 우리 당의 이미지를 폭락시켰던 경험이 너무나도 생생하다"며 "선배님이 변하실 때가 바로 '세상이 나를 다시 부를 때'"라며 복당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김재섭 비상대책위원도 "저는 여전히 26년간 당을 지켜온 홍 의원님의 충심을 지키는 유일한 길은 복당하지 않으시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날을 세웠다. 반면 당대표에 출마할 것으로 알려진 이준석 전 최고위원은 홍 의원과의 개인적인 악연에도 복당에 반대하는 일이 없을 것이라며 차별화를 꾀했다.

한 야권 관계자는 "전당대회를 앞두고 당권 도전자들이 당원들의 지지를 받는 홍 의원의 복당 반대 입장을 표명하긴 쉽지 않을 것이다. 반대 목소리는 점점 줄어들 것"이라며 "홍 의원이 당대표 선거 전 복당을 선언한 건 신의 한 수"라고 전했다.

이강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소장은 "만장일치의 복당은 없다. 잡음은 나올 수밖에 없는 것"이라며 "새 당대표가 누가 되든 홍준표 의원을 내치면 부담이 상당할 것이기 때문에 결국 받아들일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