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당대표 출사표…"정권교체 위해 모든 것 던지겠다"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사진=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5선·대구 수성갑)이 10일 "국민이 준 마지막 기회라 생각하고 정권교체를 위해 모든 것을 다 던지겠다"며 차기 당 대표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주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음 당 대표의 가장 큰 책무는 야권 통합을 이뤄내고 승리할 수 있는 대선 후보를 만들어내는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주 의원은 "당 대표로 출마하면서 제가 국민들과 당원들께 드리는 약속은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권교체'"라며 "이를 위해 '혁신과 통합' 두 가지 숙제를 해내겠다"고 말했다.

또 "자기를 내세우기보다는 조정 능력, 온화한 포용의 리더십이 필요한 자리"라며 "그 일을 제가 가장 잘 해낼 수 있지 않느냐는 생각에 어려운 결심을 하게됐다. 제가 맡겨 달라"고 호소했다.

주 의원은 "저는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춰 당의 체질을 혁신하겠다"며 △자유와 공정을 실현하는 정당이 될 것 △중도와 통합하는 실천 정당이 될 것 △실력있는 정책 정당, 수권 정당이 될 것 △청년들이 기꺼이 참여하는 젊은 정당을 만들 것 △개방과 소통 중심의 스마트 정당으로 탈바꿈시킬 것 등을 약속했다.

주 의원은 원내대표 경험 등을 강점으로 내세웠다. 그는 "저는 지난 1년간 원내대표, 당 대표 권한대행으로서 우리 당의 개혁 작업에 함께했다"며 "우리당의 취약점과 보강 방안을 깊이 있게 파악했고 많은 고민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선 경선 시작 시점이 불과 2달여 밖에 남지 않은 지금, 시간 허비 없이 혁신과 통합을 즉시 실행할 수 있다는 것은 저만의 장점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주 의원은 "공정하고 투명하게 대선 경선을 관리하겠다"며 "누가 후보가 되든 '원 팀'으로 대선 승리에 임하겠다. 대선을 위해 공약 준비팀을 즉각 가동하겠다"고 했다.

이어 "저 주호영에게 당 대표의 소임을 맡겨주신다면 혁신과 통합으로 정권교체를 이뤄내겠다"며 "정권을 되찾아 이 나라를 정상궤도에 올려 놓겠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