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올해 11년 만에 4% 이상 성장 위해 역량 총동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올해 우리 경제가 11년 만에 4% 이상의 성장률을 달성할 수 있도록 정부 역량을 총동원하고 민간의 활력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가진 '대통령 취임 4주년 특별연설'에서 "모든 경제지표가 견고한 회복의 흐름을 보여주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4월까지 수출 실적이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하고 있고, 설비투자도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며 "소비가 살아나고, 경제 심리도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호전되었다"고 평가했다.

특히 "국제기구들이 우리의 성장전망을 일제히 상향 조정하는 가운데 4% 이상의 성장전망까지 나오고 있다"며 "적극적 확장 재정으로 경제 회복을 이끌고, 방역 안정에 맞추어 과감한 소비 진작책과 내수 부양책을 준비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선제적인 기업투자를 적극 지원하고, 특히 수출에서 역대 최대 실적을 목표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