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찾은 이낙연 "'오월혼' 구현 위해 노력하겠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오른쪽 3번째)가 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광주를 찾아 5·18민주화운동 희생자들에게 참배했다.

이 전 대표는 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했다. 이날 참배에는 이형석, 이병훈, 윤영덕, 민형배 민주당 의원들이 함께했다.
참배 전 방명록에는 '내 삶을 지켜주는 나라가 五月魂(오월혼)을 구현하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참배를 마친 이 전 대표는 윤상원, 박기순 열사 묘역 앞에 무릎을 꿇고 묘비를 어루만졌다. 이후 박관현 열사와 전재수 열사, 행방불명자 묘역도 둘러봤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신복지 광주포럼'에 참석해 '내 삶을 지켜주는 나라'를 주제로 특강할 예정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