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에서 나오는 '이재용 사면론'…靑 "검토계획 없다"


청와대가 4일 여권을 중심으로 다시 제기되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특별사면과 관련해 "기존 입장과 같다"며 말을 아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원욱·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등이 이 부회장 사면을 언급하는 것에 대해 "현재로서도 마찬가지 대답이다"며 "이전과 같다"고 했다.

앞서 청와대는 이 부회장의 사면 건의 관련해 "현재까지는 검토한 바 없으며 현재로서는 검토할 계획이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여권을 중심으로 사면론이 고개를 들고 있지만, 답을 피한 셈이다.

이원욱 의원은 이날 "반도체 수급 상황과 미국에 대한 투자 등을 볼 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 필요성이 조금 있는 정도가 아니고 아주 강력히 존재한다"며 사면을 주장했다.

삼성전자 임원 출신인 양향자 의원(반도체기술특별위원회 위원장)도 최근 '국민적 동의'를 전제로 이 부회장 사면을 주장했었다.

김부겸 총리 후보자 역시 국회 인사청문 특별위원회에 제출한 답변서를 통해 "총리로 임명된다면 경제계와 시민단체, 정치권 등에서 여러 의견을 듣고 대통령께 전달해 드리겠다"고 답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