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포츠, 올림픽에 채택될 수 있을까…하태경 법안 발의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스1.

이스포츠가 올림픽, 아시안게임 등 국제경기대회에서 정식 종목으로 채택될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하는 내용을 담은 법안이 나왔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이스포츠진흥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27일 밝혔다. 개정안은 '정부는 이스포츠가 국제경기대회의 정식종목으로 채택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라는 조항을 신설한다.

하 의원은 한국 게임 콘텐츠의 위상 강화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이스포츠 정식 종목 채택 움직임 등을 고려해 법안을 발의했다. 이스포츠는 2018년 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시범 종목으로,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는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하 의원은 "'배틀그라운드'처럼 세계적인 국산 게임이 올림픽이나 아시안게임에 출전해 이스포츠 종주국으로 위상을 높이도록 국가적인 차원의 육성 및 지원이 필요하다"라며 "특히 한류 문화를 통해 신성장동력을 창출하려면 IP(지식재산권) 확장이 필수로 요구되므로, 국제대회를 통해 영향력을 높인 한국의 게임콘텐츠가 침체한 경기를 일으키고 소프트 파워의 힘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