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한미정상회담 연기설 전혀 사실 아냐…5월 후반 조율중"


청와대가 23일 한미정상회담이 연기될 수도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출입기자단에 공지 메시지를 통해 "한미정상회담 연기설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한미 양국은 5월 후반기 중 상호 편리한 시기를 조율중이다"고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한미정상회담 날짜가 확정되면 발표할 것"이라며 "근거없는 추측 보도에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한편 조선일보는 이날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대통령의 첫 정상회담을 5월 하순에 개최한다고 밝혔지만, 아직 구체적 일정과 의제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며 연기설을 보도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