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MB·朴 사면 요구 않을 것, 대통령의 고유 권한"

[the300]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은 23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과 관련해 "사면은 대통령이 결단할 사안이고 우리 당이 공식적으로 사면을 요구하진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주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 후 전임 대통령 사면 요구와 관련 '도로한국당'이란 비판이 나온다'는 기자들의 언급에 "그것(전임 대통령 사면)과 우리 당이 (과거로) 돌아가는 것 아니냐는 얘기는 결코 연결될 수 없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법체계 안에서 대통령이 결단할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라고 강조했다.

주 권한대행은 오는 29일 마포포럼 참석과 관련 당대표 출마를 결심한 것이냐는 질문이 나오는 데 대해선 "그냥 날짜를 잡았는데 문제가 된다면 다시 한 번 검토해 보겠다"며 "저는 원내대표직에 있을 동안은 이것 외에 어떤 다른 일도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과 의원들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 정문 앞에서 열린 '김명수 대법원장 사퇴 촉구 공동선언' 기자회견 도중 김 대법원장이 탄 차량이 나타나자 항의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그는 이날 아침 '김명수 대법원장 사퇴 촉구 공동선언' 기자회견에서 발생한 물리적 충돌과 관련해 "대법원장 차가 오는데 우리가 사퇴 구호를 바짝 들이대고 44일째 하는데 한번도 내리지 않고 지나갔다 호소하려는데 경찰들이 와서 다 뒤로 제끼고 하는 과정에서 경찰이 과잉으로 (진압)하는바람에 의원들이 넘어지도 저도 넘어질 뻔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김 대법원장이 사퇴하지 않을 경우 대책에 대해 "김명수 백서를 발간하는 단계"라며 "언론과 국민들에게 알리고 지속적으로 사퇴를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주 권한대행은 이날 서초구 대법원 정문 앞에서 열린 김명수 대법원장 사퇴촉구 공동선언에서 "역사는 김 대법원장이 얼마나 법치주의를 훼손하고 사법부의 독립과 중립을 훼손했는지 낱낱이 기록할 것"이라며 "이런 문제점들을 고발하고 후대에 기록으로 남기는 백서를 곧 발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