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야당 지적 귀 기울여야" vs 이철희 "귀 담아 듣겠다"

이철희 청와대 신임 정무수석(오른쪽)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을 예방해 대화하고 있다. 2021.4.22/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이 22일 이철희 청와대 신임 정무수석을 만나 "(그동안) 정무기능이 너무 작동하지 않는다는 걸 느꼈다"며 "(대통령에게) 아닌 건 아니라고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 권한대행은 이날 오후 5시쯤 국회에서 이 수석을 만났다. 이 수석은 임명 후 첫 인사 차원에서 이날 국민의힘을 예방했다.

주 권한대행은 이 수석에게 "정치 일선으로 복귀하셔서 어찌 보면 가장 중요한 정무수석을 맡게 되신 것을 축하드린다"며 "처음 뵙는 자리에서 불편할 수 있지만 민주당과 문재인 정권의 국정 운영 방향은 우리 당이 동의하지 못하는 게 많다"고 했다.

그러면서 "야당의 존재 의의는 여당이 생각하지 못한 걸 지적하고 집단사고의 위험을 고쳐주는 데 있다"며 "귀 기울여서 들으시면 국정 운영에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 "제가 원내대표가 된 뒤에 정무수석 되신 분들이 처음에 인사 말고는 한 번인가만 방문했다"며 "정무기능이 너무 작동하지 않는다는 것을 느꼈는데 이 수석에게 기대를 많이 하겠다. '노(NO)'라고 할 수 있는 거는 '노(NO)'라고 하길 바란다"고 했다.

이에 이 수석은 "주 권한대행을 믿고 정무수석을 하기로 했는데 나가기로 했다니 아주 솔직히 답답하다"며 "지금까지 정무수석이 야당과 소통이 소홀했다는 것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야당은 지적하고 비판하는 게 기본 역할이라고 생각한다. 때론 거슬릴 수 있겠지만 충분히 귀담아듣고 대통령에게 전달하겠다"며 "문재인 대통령도 임명 후 차 한잔하는 자리에서 특별히 야당과 소통하고 협력하라고 당부했다. 자주 찾아뵙겠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