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승래 "디지털전환 '지역 격차' 우려… 전담부서 마련해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조승래 의원. /사진=뉴스1.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지역별 디지털전환 격차 문제를 점검 및 해결하기 위한 전담 부서 마련을 제안했다.

조 의원은 22일 오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디지털전환은 수월성 개념이기 때문에 집중 현상을 낳을 가능성이 높다"라며 "수도권보다 지역의 디지털전환이 뒤쳐지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부처별 지역 담당 부서를 거론하며 과기부에 지역 디지털전환 지원 부서 마련을 제안했다. 조 의원은 "지역의 중요한 가치 때문에 모든 부처에서는 지역 관련 담당 과가 있다. 산자부 지역산업과, 보건복지부 지역복지과, 방통위 지역미디어정책과 등이 있다"라며 "과기부 1차관 소관에는 지역과학진흥과가 있다. 2차관 소관에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는 지역 관련 조직이 없는 건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지역 전담 조직이 없으면) 디지털 전환과 AI 시대를 준비하는 시기에 중요한 가치를 놓칠 수 있다"라며 "과기부가 지역 관련 조직을 만들어서 점검해야 할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이 '데이터 안심 구역' 연구를 위해 서울을 방문한 점을 지역 디지털전환 격차를 보여주는 사례로 꼽았다. 조 의원은 "데이터 안심 구역이 어디에 있든 접속할 수 있으니 굳이 수도권이 있을 필요는 없다"고 지적했다.

최기영 과기부 장관은 "전적으로 공감한다. 지역균형 뉴딜, 디지털 뉴딜은 미래사회에 중요한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지역균형이 중요하다"라며 "필요하면 전담 부서 설치까지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