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도대체 뭐했냐?"… 과방위, 日 방류 대응 '질타'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관련 관계차관회의에 참석해 있다. /사진=뉴스1.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결정에 대한 정부의 대책 미비 문제가 다뤄졌다. 여야 모두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소극적 대응과 유보적 입장 표명에 대한 질타를 쏟아냈다.

정희용 국민의힘 의원은 22일 오후 과방위 전체회의에서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장에게 "일본이 오염수 방류를 2018년 10월에 검토하기 시작했다. 2년 반이 지났는데 우리는 뭘 하다가 엇박자 반응을 보이냐"라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정부부처 합동 TF가 지난해 10월 일본의 오염수 방출에 과학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취지로 보고서를 낸 것을 거론하며 "원안위가 7차례 전문가 간담회를 했는데 총리실 공식 입장이 아니라고 하고. 방출하고 나서 대응하겠다는 것에 국민들이 불신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같은 당 김영식 의원은 "원안위가 뭘 했는지 봤더니 능동적인 대처해야 하는데 수동적인 면만 보였다"라며 "결과가 국제적 문제에 우리나라가 역할 못하고 있고 방류 결정 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에서 할 말이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여당 의원들도 원안위 대응을 비판했다.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해 국감 때 국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국제 공조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했는데, 지금까지 국제 공조를 어떻게 했는지 모르겠다"라며 "가시적인 움직임과 성과 등을 인지하지 못하겠다"라고 지적했다.

한준호 의원도 "원안위가 선수로 잘 뛸 수 있도록 바라는데 해설가 역할을 하고 있다"라며 "눈에 보이지 않는 방사능 싸움에서 선수가 아닌 해설가가 돼선 안 된다. 태도 변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엄재식 위원장은 "부족한 부분이 있다는 것에 대해선 항상 생각한다"라며 "그렇다고 해도 정부 전체적으로 TF 구성했다. 방류 계획에 무대응했냐면 그건 아니고 원칙적 입장을 정하고 계속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의 오염수 방류가 실체적 영향을 미칠 수 있냐는 질문에는 "일본의 세부적인 방출 계획이 확정돼야 그 때 파악 가능하다"고 답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