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출 "국회 과방위가 감사원에 'TBS 감사' 요구하자"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스1.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이 TBS의 '김어준의 뉴스공장' 출연료 문제에 대해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차원에서 감사원에 감사를 요구하자고 제안했다.

박 의원은 22일 오후 과방위 전체회의에서 "제가 감사원에 TBS가 출연료를 적정하게 집행했는지 감사가 가능한지 서면 질의했다"라며 "감사원은 TBS가 회계감사, 직무감찰 대상이라고 밝혔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TBS는 서울시에서 연간 400억원 예산을 받는 공영방송"이라며 "민영방송도 서면 계약서를 작성하고 지불하는데 국민세금으로 운영되는 공영방송에서 계약서 없이 출연료를 받는다면 문제"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뉴스공장 문제는 도를 넘었다"라며 "과방위에서 감사원에 감사 요구안을 제출할 것을 요구한다"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뉴스공장 출연진 중 한 명인데, 김어준씨의 편향성을 공격해온 건 야당의 선거전략상 그럴 수 있다"라며 "이걸 특정 진행자로 찍어내기 위한 것으로 활용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라고 반박했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세금이 들어간 것에 대해 어디에선가 분명히 해야 하지만 국회 역할인지 서울시의회 역할인지 판단해봐야 한다"라며 "박 의원 제안에 대해선 여야 간사가 협의해보겠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