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美와 백신스와프 협의"…野 "K방역 홍보에 뒤통수 맞아"

외통위 회의 출석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과 관련한 국회 긴급현안보고를 하고 있다. 2021.4.20/뉴스1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미국과 '백신 스와프' 검토 등 백신 확보를 위한 추가 대책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2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야당 의원들로부터 '참사' ·'뒤통수를 맞았다'는 등 날선 비난을 받은 가운데 내놓은 발언이다.

정 장관은 이날 박진 국민의힘 의원으로부터 한미 백신 스와프 검토 결과에 관한 질의를 받고 "미국측과 진지하게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 외교안보특위 위원장인 박 의원은 한국이 미국에서 백신을 긴급 지원받고, 추후 한국 제약회사 설비로 백신을 대신 생산한 뒤 미국에 갚는 '한미 백신 스와프' 구상을 제시한 바 있다.

이날 정 장관은 "최근 백신 문제와 관련해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 방한 시에도 논의했고, 장관급 차원에서도 논의하는 등 여러 차원에서 계속 하고 있다. 존 케리 미 국무부 대통령 기후특사와도 집중적으로 협의했다"고 했다.

정 장관은 "'쿼드(Quad)'에 참여하지 않고 백신 협력을 할 수 있다고 보느냐"는 박 의원의 질문에는 "백신 분야 협력이 동맹 관계에서 우선적으로 고려돼야 한다고 보지만 미중 갈등이나 쿼드 참여 등과 직접 연관이 없다고 본다"고 했다.

이어 "미국이나 유럽연합(EU) 등에서도 백신 문제는 정치·외교적인 상황과 디커플링(탈동조화)하는 것으로 원칙으로 하고 있다"며 "미국과 우리나라의 국내 백신 부족을 해결하기 위한 다양한 협의를 계속하고 있고, (5월) 한·미 정상회담 개최 전까지 좀더 긍정적인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했다.

박진 의원은 우리 정부 대책과 관련, "다른 나라들은 백신을 확보하고 집단면역을 형성해서 마스크를 벗고 있는데 우리 국민들은 정부에서 K-방역이 잘 됐다고 자가발전식으로 홍보하는 잔치만 벌이고 나서 뒤통수를 맞은 기분"이라며 "백신 참사가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같은 당 김석기 의원도 "세계 경제력이 10위인 국가가 백신 세계 꼴찌라는 망신을 당하고 있는 에 대해서 책임감을 느끼고 있지 않나"라고 질타했다.

정 장관은 백신 접종률과 관련, "저희도 상당히 상황을 심각하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어제 경제부총리는 백신 수급에 최선을 다하고 있고,차질 없이 공급해 11월에 면역체계 목표를 달성할 것이라고 했는데 장관 답변은 상반된다"며 "듣기에 따라 백신 수급에서 정부의 대응이 미숙하고 안일했다고 곡해될 수 있다"지적했다.그러자 정 장관은 "국민들이 기대했던 만큼 외교적으로 백신 도입에 국민들을 안심시킬 수 있을 정도로 했느냐에 대한 반성의 말씀이었다"고 했다.

정 장관은 백신 물량 확보를 위한 전담 대사나 특사 파견에 대해선 "특사 파견 문제는 실질적으로 성과가 있었야 하기 때문에 내부적으로 검토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