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이재용 사면 건의, 관계기관 전달"…박범계 "검토한 적 없어"

[국회 대정부 질의]박범계 "검토한 바 없어 (대통령께) 건의하지 않았다"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19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4.19/뉴스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19일 경제단체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 건의안을 "권한을 가진 사람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홍 직무대행은 이날 오후 열린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곽 의원은 앞서 홍 직무대행에게 "경제 5단체장으로부터 이재용 회장의 사면 건의를 받았느냐"고 물었다.

이에 홍 직무대행은 "최근 경제회복 간담회를 가졌는데 그 자리에서 받았다"며 "제가 결정할 문제가 아니라 관계 기관에 전달하겠다고 말했다"고 했다.

다만 홍 직무대행은 정확히 누구에게 전달했는지는 밝히지는 않았다. '권한을 가진 사람에게 전달했느냐'고 거듭 묻는 곽 의원 말에 "그렇다"고만 답했다.

이어진 대정부질문에서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이 부회장 가석방이나 사면을 "검토한 적 없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대로 반도체 전쟁을 치를 수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곽 의원의 질문에는 "대한민국은 법무부 만에 의해 움직이는 나라가 아니다"고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께 건의하는 게 장관의 일 아니냐'고 묻는 말에는 "검토한 바 없어서 건의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