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국민질책 새출발 전기…부족한 것 고치겠다"

(종합)수석보좌관회의 "방역·부동산 아슬아슬, 정부·지자체 소통·협력하라"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1.04.19. since1999@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4·7 재보궐 선거'에서 나타난 민심을 겸허하게 수용하며, 국정 전반을 돌아보고 부족한 게 있다면 고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방역 상황과 부동산 시장이 불안해지지 않도록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소통하고 협력하라고 했다. 국민들의 최대 관심사인 코로나19(COVID-19) 백신에 대해선 구체적 언급을 자제하면서도, 다음달 한미 정상회담에서 '백신협력'을 주요의제로 다루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19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이번 선거 참패 이후 첫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국민의 평가는 어제의 성과가 아니라 오늘의 문제와 내일의 과제에 맞춰져 있다"며 "정부는 무엇이 문제이고 과제인지 냉정하게 직시하고, 무거운 책임감과 비상한 각오로 임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文대통령 "임기 마지막 날까지 흔들림 없이 책무 다하자"


문 대통령은 이날 국정 전반을 돌아보겠다며 반성하는 모습으로 회의를 시작했다. 청와대 참모진과 각 부처 관료들에게 마음가짐을 새롭게 하자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 임기 마지막 날까지 흔들림 없이 국민과 역사가 부여한 책무를 다하자는 다짐을 새롭게 한다"며 "국민의 질책을 쓴 약으로 여기고, 국정 전반을 돌아보면서 새출발의 전기로 삼겠다. 지금까지의 성과는 더욱 발전시키고, 부족한 것은 채우고 고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공직기강을 철저히 확립하고, 더욱 낮은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하겠다"며 "마지막까지 부패하지 않고, 마지막까지 유능해야 한다. 각 부처는 국민 눈높이에서 정책을 더 세심하게 점검하고,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는데 전력을 기울여 주기 바란다"고 했다.

이어 "국가적으로 엄중한 상황 속에서 인수위 없이 출범한 우리 정부는 한순간도 쉬지 않고 앞만 보고 달려왔다"며 "경제·사회 구조를 대전환하려는 우리 정부의 노력은 고용·사회 안전망 구축과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을 강력히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로 진화해 나가면서 선도형 경제로의 전환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1.04.19. since1999@newsis.com



한-미 정상회담, 코로나 대응과 백신협력 긴밀한 공조


문 대통령은 또 민생문제에 대해 정부가 끝까지 챙겨야 한다고 했다. 특히 이번 선거 이후 방역과 부동산 문제가 불안해 질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협력해야 한다고 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을 비롯한 국민의힘 소속 광역단체장들이 자체적으로 각종 정책을 추진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이에 대해 정부의 역할을 주문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여당과 정책 협력을 강화하면서 민생을 가장 앞세우고 안정감 있게 정책을 추진해야 하겠다"며 "야당과의 소통과 협력에도 힘써 주기 바란다. 민생의 어려움을 덜어드리고 국가의 미래를 위해 꼭 필요한 법안부터 입법에 성과를 내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선거로 단체장이 바뀐 지자체와도 특별한 협력 체제를 구축해 주기 바란다. 특히 방역과 부동산 문제는 민생에서 가장 민감한 사안이다"며 "아슬아슬한 방역관리에 허점이 생기거나 부동산 시장이 다시 불안한 상황이 되지 않도록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충분히 소통하고 긴밀히 협력해 주길 당부드린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민들이 가장 관심을 갖고 있는 코로나19 백신에 대해선 구체적 언급을 자제했다. 다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다는 다음달 미국 측과 논의를 통해 백신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처한 상황은 여전히 엄중하다. 방역 상황은 여전히 안심하기 어렵고, 집단면역까지 난관이 많다"며 "경제는 고용 상황까지 나아지면서 회복기로 확실히 들어섰지만, 국민이 온기를 느끼는 데는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최고의 민생과제인 주거 안정도 남은 어려운 숙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5월에 한-미 정상회담이 계획돼 있다"며 "멈춰있는 한반도 평화의 시계를 다시 돌리기 위한 노력과 함께, 경제 협력과 코로나 대응, 백신 협력 등 양국 간 현안에 긴밀한 공조를 위해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