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4·19 참배 "민주주의의 굳건한 뿌리이자 위대한 역사"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서울 강북구 국립 4.19 민주묘지 기념탑에서 헌화 분향 후 묵념하고 있다. 2021.04.19. since1999@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4·19 혁명 61주년, 국립 4·19 민주묘지를 참배했다"며 "목숨보다 뜨거운 열망으로 우리 가슴 깊이 민주주의를 심었던 날이다. 4·19 혁명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굳건한 뿌리가 됐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9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4·19 혁명 61주년을 맞아'란 제목의 글을 통해 이같이 적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이 땅의 위대한 민주주의의 역사를 기억하면서 더 성숙한 민주주의를 향해 멈추지 않고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4·19 혁명 60주년 기념식의 기념사에서 저는 자유와 혁명의 시인 김수영 시인의 시 '풀'의 한 구절 '바람보다도 더 빨리 울고 바람보다 먼저 일어난다'를 인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얼마 후 94세이신 시인의 부인 김현경 여사께서 '4·19 기념사에서 풀 시를 인용해줘 영광'이라는 감사 인사글과 함께 김수영 전집과 시인의 사진과 그의 마지막 시가 된 풀 시의 자필 원고 영인본 사진을 보내주셨다"며 "김현경 여사는 올해 시인의 탄생 100돌을 기려 '김수영 문학관'을 추진 중이신데, 잘 되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4·19 혁명의 주역들께 김수영 시인의 시 한 구절을 다시 바친다"며 시의 일부를 적었다.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서울 강북구 국립 4.19 민주묘지에서 참배를 위해 기념탑으로 이동하고 있다. 2021.04.19. since1999@newsis.com

자유를 위해서
비상하여 본 일이 있는
사람이면 알지
노고지리가
무엇을 보고
노래하는가를
어째서 자유에는
피의 냄새가 섞여 있는가를
혁명은
왜 고독한 것인가를

- 김수영 시 <푸른 하늘을>에서 -


목록